•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츄,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 됐습니다...소속사 "스태프 갑질·폭언 확인돼"

'이달의 소녀'로 활동하는 츄가 소속사 '블랙베리 크리에이티브'에서 퇴출당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이달의 소녀' 츄, 스태프에게 폭언 등 갑질 했다는 논란 휩싸여...소속사 "제보는 사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이달의 소녀'로 활동하는 츄(김지우)가 그룹에서 퇴출당했다.


25일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는 츄의 퇴출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본사는 금일부로 츄를 '이달의 소녀' 맴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소속사에 따르면, 츄는 최근 본사 내부에서 갑질 관련 이슈에 휩싸였다.


소속사는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했고, 사실이 소명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소속사 "스탭분들에게 사과 드린다...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소속사는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했다. 본사가 책임 지고 츄를 그룹에서 퇴출시키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탭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린다.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이어 "'이달의 소녀' 맴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려 했다"고 털어놨다.


해당 논란을 기점으로 변함없는 '이달의 소녀'를 약속하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소속사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들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팬들의 은혜를 알기에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는 지난 2018년 완전체로 데뷔했다.


츄와 더불어 희진·현진·하슬·여진·비비·김립·진솔·최리·이브·고원·올리비아 혜로 구성됐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