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무한도전' 팀 새로 합류해 혼자만 롱패딩 없던 외부 PD를 본 유재석의 반응

'유퀴즈'를 함께 하고 있는 박지현 감독이 방송인 유재석의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 전해진 '유느' 유재석 미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유재석의 훈훈한 미담이 전해졌다.


최근 유튜브 채널 '다독다독'에는 '유퀴즈 다큐멘터리 감독 유느님께 받은 선물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다독다독'


영상 속에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활동 중인 박지현 감독과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날 박 감독은 MBC '무한도전' 때부터 인연을 맺었던 유재석의 미담을 전했다.


이야기 시작부터 "그저 빛이다"라고 유재석을 언급한 박 감독은 "'무한도전'에서 뵀는데 너무 팬이었다"라며 "현장을 가보니 대한민국 대표 예능은 다르구나, 어떻게 이걸 매주했을까 싶을 정도로 바쁘고 정신없는 미션을 해나가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다독다독'


우스갯소리로 했던 PD말 그냥 지나치지 않은 유재석


이어 박 감독은 "중간에 이동할 때 차에 (같이) 타야 할 것 같아 허락을 구했다. 차에 탔을 때 숨이 막혔다. 스태프들과 옹기종기 모여있고 그 중간에 내가 카메라 들고 껴있었다"며 "어떻게 해야 될까 하다 카메라를 내려놓고 아무 말을 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다독다독'


당시 한 스태프가 입고 있던 롱패딩이 보였고 박 감독은 롱패딩을 입고 있지 않았다. 그래서 박 감독은 "(패딩이) '모두가 있는데 제가 없다. 너무 부럽다'고 지나가듯 말했다"며 어색했던 차 안에서의 일화를 이야기했다.


이동하면서 유재석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는 박 감독은 장소 이동 후 현장 스태프들이 리허설하려고 하자 방해되지 않게 조용히 내리려고 했다. 그런데 그때 유재석은 "지현아 어디가"라며 감독의 이름을 기억하곤 불러 세웠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자신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는 점에 감동이었다는 박 감독. 그는 유재석 미담을 또 하나 풀었다.


박 감독은 "3개월의 시간이 끝나갈 때쯤 마지막 촬영이 '토토가'였다. 그날 현장은 전쟁터였다"면서 "무사히 녹화를 잘 끝내고 현장 철거 후 마지막 김태호 피디님 인터뷰를 길게 했다"라고 길었던 촬영 일정을 설명했다.


모든 일이 끝나고 나가려던 찰나, 박 감독은 "복도 엘리베이터 앞에 유재석 씨가 패딩을 들고 혼자서 계시더라. 안 믿겼다. 그러면서 '지현아 3개월 동안 고생했다'라곤 패딩을 주더라"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유재석은 앞서 박 감독이 우스갯소리로 말했던 패딩을 기억해 들고 있었고, 30분 넘게 서서 자신을 기다렸다는 게 복합적으로 다가왔다고 한다.


박 감독은 "그 분(유재석)은 저를 박지현이라는 사람으로 대했는데. 그게 너무 무거웠고 슬펐고 회의감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저 빛"...유재석 미담에 반응 쏟아낸 누리꾼들


이를 접한 누리꾼은 "역시 유느 그저 빛", "내가 다 위로받았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박지현 감독은 12년 동안 KBS '다큐멘터리 3일'에서 VJ로 일했으며 현재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다큐멘터리 감독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