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뉴스룸', 기업 소식 발빠르게 전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웨이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웨이브가 기업 소식을 전하는 뉴스룸 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OTT 플랫폼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는 이용자, 언론, 업계 종사자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뉴스룸을 오픈했다고 24일 말했다.


웨이브 뉴스룸은 크게 뉴스, 인사이드, 피플, 웨이브 네 가지 메뉴로 구성된다.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 회사 기본 정보는 물론, 기업 안팎 흥미로운 소식들을 전할 예정이다.


'뉴스' 메뉴에서는 웨이브의 주요 정보들을 제공한다. 언론을 통해 공개되는 공식 보도자료 외에도 사내 전경, 브랜드 로고 등 사용 가능한 이미지 자료도 계속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웨이브 임직원들이 직접 기고한 칼럼을 제공하는 '인사이드' 메뉴도 새롭게 마련했다. 정책, 콘텐츠, 서비스, 테크 등 네 가지 하위 코너로 구성됐으며 앱 업데이트 소식, 서비스 개발기, 주간 추천 콘텐츠 등 미디어 관련 인사이트를 소개한다.


'피플' 메뉴에서는 웨이브만의 조직 문화를 공개한다. 직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직무 인터뷰 코너 '웨이브톡'과 조직문화와 사내 행사 및 복지를 엿볼 수 있는 '사내문화' 코너로 그동안 내부 정보로만 머물렀던 내용들을 뉴스룸을 통해 흥미롭게 전할 예정이다.


올해 개편된 웨이브 브랜드 스토리 외에도 연혁, 투자 정보 등 기업 관련 소식은 '웨이브'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용배 웨이브 커뮤니케이션전략팀장은 "웨이브가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지만 제공자인 콘텐츠웨이브 회사와 사람들에 대한 정보는 제한적이었다"면서 "어떤 사람들이 어떻게 서비스를 가꿔가고 있는지 적극 알리고 대중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뉴스룸을 개설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