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고딩엄빠'에 나온 '미녀와 야수' 부부의 출산 스토리 듣고 모두가 분노한 이유

아직 20대인데 벌써 아이 다섯 명을 키우고 있는 여성의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교회 선생님 아이 임신해 10대에 엄마 된 여고생의 인생사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직 20대인데 벌써 아이 다섯 명을 키우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18살에 임신해 19살에 첫 아이를 낳은 김보현(29) 씨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김보현 씨는 슬하에 10살 첫째 아들, 9살 둘째 딸, 5살 셋째 아들, 2살 넷째 딸, 생후 100일 막내까지, 아이가 다섯 명이나 있다.


그녀는 어린 시절 아픔이 많았고, 외롭게 자라 대가족을 꿈꿨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김보현 씨는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당하고 부모님의 이혼까지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다행히 주말마다 나가던 교회에서 그녀는 큰 위안을 얻었다.


당시 교회에는 10살 연상의 선생님이 있었는데, 교회 선생님 김은석(39) 씨의 적극적인 대시에 교제도 시작하게 됐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가족 반대에 임신 사실 숨기고 홀로 출산한 여성


김은석 씨는 교회 목사님의 아들이었고, 두 사람은 가족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두 사람의 나이 차에 교회에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한 것이다.


청천벽력으로 김보현 씨는 학생의 신분에 임신까지 하게 됐다.


그녀의 인생 이야기를 듣고 있던 MC들은 "교회 선생님 아니야?", "선생님 열 살 차이예요", "너무 어리잖아"라며 황당해했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김보현, 김은석 씨는 헤어진 척 연기하고 있는 상황이었기에 가족에게 임신 사실을 공개할 수 없었다.


결국 김보현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서울로 혼자 가서 미혼모 센터에서 첫째를 출산했다. 


아이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이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폭력' 같은 최악의 행동 없었는데도 MC들이 남편에 분노한 이유


사연을 들은 MC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배윤정은 분노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배윤정은 "남자친구가 나쁘다. 굉장히 큰 사건이다. 아무리 둘이 사랑했더라도 남자는 어른이지 않나. 여자가 혼자 아기를 낳겠다고 했어도 남자가 잘 해줬어야 한다. 비겁하다"라며 쏘아붙였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하하도 "사연이 너무 세다. 답답하다"라며 답답해 했다.


하지만 김보현 씨는 연신 남편 편을 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보현 씨는 "아무래도 나이 차이가 있으니 결혼까지 가겠나 싶었다. 연애만 할 줄 알았다. (남편은) 느리지만 애교 많고 푸근하고 순한 사람"이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인사이트MBN '고딩엄빠2'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이들의 인생 이야기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 2.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네이버 TV '고딩엄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