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톱스타, 유흥업소 여성과 '일본 원정 골프' 치다 딱 걸려 (+저녁연장)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부남 톱스타 A씨, 유흥업소 여성들과 원정 골프쳐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가 유흥업소 여성들과 시간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SBS연예뉴스는 A씨가 일본 한인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을 동반해 원정 골프를 쳤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국내 연예기획사 대표 B씨와 일본 치바현 소재의 고급 골프 리조트에서 30, 40대 여성 2명과 골프 라운딩을 즐겼다.


이들은 이태원 압사 참사 발생 이틀 뒤에 골프를 쳤다. 정부가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하면서 많은 스타들이 예정된 일정을 연기하거나 취소했던 시기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네 사람의 골프 비용 및 술을 포함한 저녁 식사는 B씨가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와 한일합작 드라마 캐스팅을 상의하는 업무 목적의 자리였으며, 한 달 전에 약속된 자리였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취소할 수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측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인지 전혀 몰랐다. B씨가 아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날 골프를 치기 전에 처음 본 게 전부"라면서 "일반적으로 골프 라운드를 하고 식사를 함께 하지 않나. 그런 의미로 함께 저녁 식사를 한 것이며 술집에 가지도 않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B씨 역시 "원래 나오기로 했던 여성 지인이 있었는데, 몸이 아프다고 해서 전날 골프를 칠 수 있고 일본어에도 능통한 여성들을 급히 소개해 준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그는 "비즈니스 만남으로는 부적절하게 비춰질 수 있다는 걸 뒤늦게 생각하게 됐지만, 언어가 잘 통하지 않고 환경이 낯선 외국이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덧붙였다.


A씨와 골프를 친 여성들은 일본 도쿄의 중심부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인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실체가 없는 법인을 설립하는 방식으로 비자를 받아 일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 영주권이 없는 한국인 여성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건 불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