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과 재혼한 서희원, 재벌 전남편에게 수억원 생활비 소송 건 이유

인사이트서희원과 구준엽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구준엽과 재혼한 서희원, 재벌 전남편에게 수억원 생활비 소송걸어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구준엽과의 재혼으로 화제를 모은 대만 배우 서희원이 중국 재벌 전 남편에게 수 억원의 생활비 소송을 걸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대만 매체 미러위클리는 서희원이 전 남편인 왕소비를 이혼 합의 불이행 혐의로 타이베이 지방법원에 고소했다.


왕소비는 지난해 11월 서희원과 이혼 당시 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인사이트대만 배우 서희원과 그의 전 남편 왕소비 /  웨이보


이혼 당시 전 남편이 생활비 지급하기로 합의...구준엽과 재혼하자 생활비 송금 끊어


올해 3월 서희원이 구준엽과 결혼하자 지급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희원 측이 주장한 미지급금은 약 500만 대만달러(한화 약 2억 1700만 원)이다.


법원은 증거가 명확해지면 왕소비의 자산 일부를 압류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서희원의 모친은 대만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왕소비가 이혼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려 한다며 "둘이 이혼할 때 조건이 아니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희원의 모친은 서희원의 전 시모인 장란이 전화로 서희원 가족을 모욕했다고 폭로했다.


왕소비가 두 아이를 베이징으로 돌려 보내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힌 서희원 모친은 "아이들은 물건이 아니다. 애들이 이미 컸으니 자기들 생각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Weibo


왕소비 웨이보 통해 서희원 가족들 비난


왕소비는 웨이보를 통해 서희원 모친, 서희원 동생인 서희제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특히 유명 방송인인 서희제가 오랫동안 타인의 신분을 도용해 불법으로 졸피뎀을 처방 받아 복용했다고 폭로하는 등 진흙탕 싸움을 예고했다. 


왕소비는 "내가 양육비 지급을 안 했다고 나를 욕했느냐. 내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내일 갈 테니 어떤 수작도 부리지 말라"고 재차 경고했다.


인사이트Weibo


서희원은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을 담은 서한을 공개했다.


 서희원은 "왕소비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그를 육체적, 정신적으로 다치게 한 적이 없다. 나도 왕소비의 아버지와 장란 여사(왕소비 모친)를 마음 깊이 존경한다"고 운을 뗀 뒤, 인연이 다해 좋게 헤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혼을 하며 평생 악담을 하지 않겠다 약속했다고 밝힌 서희원은 자녀는 양육권은 단독이 아닌 공동 양육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이는 자신과 왕소비 쌍방이 동의한 내용으로 법적 효력이 있는 조정서가 그 증거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sushiyuan'


대만판 '꽃보다 남자'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서희원은 2011년 왕소비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지난해 이혼했다. 


이후 20년 전 연인 관계였던 구준엽과 혼인신고를 마치고는 지난 3월 결혼을 공식화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