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채밥은 짜장에 비벼 먹어요"...서울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경상도식 잡채밥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잡채밥에 짜장을?"...경상도에서만 볼 수 있다는 독특한 음식 조합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잡채밥을 시켰더니 서비스로 짜장이 나왔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국 음식. 그런데 이 중에서도 경상도에서만 특별히 맛볼 수 있는 독특한 조합의 음식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지난 21일 '얼짱' 출신 유튜버 유혜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남편과 함께하는 일상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혜주와 남편은 '중국집에서 잡채밥을 주문하면 짜장을 주느냐'를 두고 서로 다른 의견을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유혜주는 남편에게 "부산에서는 잡채밥을 시키면 짜장을 준다"라고 말했지만, 남편은 "혜주가 지금 이상한 소리를 해서 카메라를 켰다. 잡채밥을 시키는데 짜장을 왜 주냐"라고 콧방귀를 뀌며 유혜주의 말을 믿지 않았다.


남편이 자신의 말을 믿지 않자 유혜주는 억울한 듯 "잡채밥을 시키면 짜장을 여분으로 준다. 서비스로 준다"라며 계속해서 피력했지만, 남편은 "짜장면이나 볶음밥을 시켜야 짜장을 주지, 잡채밥에 왜 주냐"라며 끝까지 부정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서로 반대되는 의견으로 부딪히던 두 사람은 직접 부산까지 가서 확인하기로 결정했다.


유혜주의 남편은 "다음에 부산 가서 중국집 한 번 가자. 대신 내가 가자는 중국집을 가야 한다. 왜냐면 원래 혜주가 가는 중국집은 짜장을 주겠지"라며 조건까지 내걸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유혜주는 "나는 원래 가는 중국집이 없다. 왜냐면 원래 다 (짜장을) 주니까"라며 의심하는 남편을 답답해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경상도식 짜장 잡채밥 생소해하는 타 지역 사람들


결국 두 사람은 진상 규명을 위해 부산의 한 중식당에서 잡채밥을 주문한 유튜버 오킹의 영상을 함께 시청했다.


앞서 인기 유튜버 오킹도 짜장이 뒤덮여있는 경상도식 잡채밥을 믿지 못하고 직접 확인하러 부산을 방문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당시 오킹은 식당에서 짜장이 한가득 쌓인 잡채밥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나서야 황당하다는 듯 폭소를 터트렸다.


오킹은 "짜장이 잡채보다 많다. 이 정도면 가격을 두 배 받아야 하는 거 아니냐. 이건 짜장 잡채밥이 아니라 잡채 짜장밥 아니냐"라며 놀라워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오킹의 영상을 보던 유혜주 남편은 "아니 잡채밥에 짜장을 부어준다고? 어이없다. 잡채밥을 주문했는데 짜장을 왜 주냐"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이를 본 누리꾼의 의견도 분분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경상도에 거주 중인 일부 누리꾼은 "당연히 잡채밥 시키면 짜장 주는 거 아니었냐", "잡채밥 시켰는데 짜장 없으면 무슨 맛으로 먹냐", "부산 사람인데 잡채밥 자체가 원래 짜장 소스 포함된 음식인 줄 알았다"라며 유혜주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수도권에 거주 중인 몇몇 누리꾼은 "부산 신세계다. 우리는 잡채밥 먹을 때 짬뽕 국물만 준다", "서울에선 잡채밥에 짜장 안 줘서 몰랐다", "신기한 조합이다"라며 짜장 잡채밥을 생소해했다.


인사이트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한편 누리꾼을 혼란스럽게 한 짜장 잡채밥처럼 지역별로 먹는 방식이 나뉘는 몇몇 음식들이 있다.


일례로 서울에서는 순대를 소금에 찍어 먹지만, 전라도는 초장에, 경상도는 쌈장과 함께 순대를 즐긴다.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또한 두꺼운 튀김 옷이 입혀진 '김밥튀김' 역시 경상도에서만 팔아 서울 사람들은 먹어 보기 힘든 음식 중 하나로 손꼽힌다.


인사이트tvN '수요미식회'


YouTube '리쥬라이크 LIJULIK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