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걱정 왜 하냐"...이승기 미정산 가스라이팅 논란 조롱하는 악플러들

인사이트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그동안 소속사로부터 음원 수익 못 받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만능 엔터테이너' 이승기가 소속사를 상대로 칼을 꺼내 들었다.


음원 수익 정산 문제, 폭언, 가스라이팅 등 18년간 몸담은 소속사에 쌓인 울분을 제대로 터트리고 말았다.


인사이트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지난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137곡, 27장의 앨범을 발표했지만, 소속사로부터 음원 수익을 받지 못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2009년 10월~2022년 9월 동안 96억 원의 음원 수익을 벌어들였다. 음원 정산 자료 유실로 누락된 5년 치(2004년 6월~2009년 8월)까지 합산하면 1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참다못한 이승기는 소속사를 상대로 내용증명을 보냈다. 27장 앨범의 음원료 수익 내역을 제공해 줄 것, 앨범들에 관해 발생한 수익금을 정산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이승기가) 막가란 식으로 내용증명 보낸 거 같은데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다. 내 나머지 인생을..."이라며 격노했다는 전언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뿐만 아니라 이승기는 소속사 임원들에게 가스라이팅에 가까운 폭언을 들어야만 했다.


"네가 마이너스 가수인데 어떻게 정산해 주니?", "앨범 홍보비가 얼마나 많이 드는지 아니? A 매체 국장에게 OO 선물하고, B 매체 부장에게 OO 사주고...", "승기야 네 팬들은 앨범을 안 사"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권진영 대표, 이승기 '정산 논란'에 입장 밝혀


논란이 일자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이날 곧바로 입장을 밝혔다.


권 대표는 "최근 언론을 통해 저희 회사 및 저 개인에 대한 좋지 않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어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께 면목이 없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그는 "현재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정리 단계인 점과 앞으로 법적으로 다뤄질 여지도 있어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부분 다시 한번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후 후크엔터테인먼트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페이스북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이승기를 상대로 사기를 치냐", "건드리면 안 될 사람을 건드렸다", "대스타 이승기도 이런 처우를 받는데 엔터계 심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승기 '미정산 가스라이팅' 논란에 악플 남긴 일부 누리꾼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승기를 상대로 조롱하는 듯한 악플을 남겨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의 머릿속에는 "연예인 걱정은 하는 게 아니다"라는 생각이 담겨있었다. 이승기는 음원 수익 외에도 광고, 예능, 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많은 돈을 벌어왔다는 것이다.


또 일부 누리꾼은 "헛똑똑했다. 왜 이제야 안 거냐", "중립기어 박아야 한다. 아무것도 없던 이승기 구설수 없이 최정상 자리에 올려준 게 권 대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