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간 몸담은 소속사로부터 정산 못 받은 이승기...현재 상태 공개됐다 (+추가 피해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승기, 18년간 함께한 소속사...정산은 0원?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승기가 18년간 몸담았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수익을 정산 받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승기가 지난 2004년부터 137곡, 27장의 앨범을 발표했으나 음원 수익을 받지 못했다는 디스패치의 단독 보도가 나온 것이다.


매체가 공개한 유통채널별 음원 정산 내역서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9년 10월~2022년 9월 동안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96억 원이다.


인사이트후크엔터테인먼트


그러나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 정산 자료가 없다고 한다.


음원 수익 96억 원에는 회계 장부 5년 치(2004년 6월~2009년 8월)가 빠져 있는데, 모두 합산하면 1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승기가 정산을 요구하자 소속사 임원들은 막말을 일삼았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뉴스1


기타리스트 이병호, 이승기 위로..."나도 정산 못 받아"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팬들은 물론 동료들도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기타리스트 이병호는 자신에게도 피해가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이승기의 현재 상태를 보듬었다.


인사이트Instagram 'byeong_ho_lee'


지난 21일 이병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나온 승기의 기사를 보고 하루종일 마음이 좋지 않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기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승기가 지금까지 어땠을까를 생각해보면 마음이 너무 먹먹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yeong_ho_lee'


"이승기,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


이병호는 "나 역시 6집 앨범 작업을 하고 작업비를 정산 받지 못했을 때 마음이 무척 힘들었지만 승기를 애정하는 마음에 문제 삼고 싶지 않았다"며 이승기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게 피해를 입은 사실을 털어놨다.


이어 "그러나 이 일에 관해 알게 된 승기가 마음 아파하며 많이 울었다는 얘기를 듣고 괜한 얘기를 했나 싶어 나도 많이 힘들었다"며 이승기의 현재 상태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yeong_ho_lee'


이병호는 "18년이란 시간동안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 일로 승기가 혹시라도 상처입거나 더 이상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언제나 멋진 아티스트 이승기를 음악동료로서 응원하고 기도한다"며 이승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이병호와 이승기는 오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병호는 이승기의 입대전 앨범인 6집 '그리고...'에 참여했으며 지난 7월에는 그가 이끌고 있는 프로듀서팀 캡틴플래닛과 이승기의 컬래버레이션 음원 '잊지마, 기억해, 늦지마'를 발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