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여전히 고딩 취급하는 사람 있다"...이승기 '미정산 가스라이팅' 논란에 재조명된 예능 장면

인사이트2018년 SBS 연예대상


이승기, 그동안 소속사로부터 음원 수익 못 받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승기가 오랫동안 몸담았던 소속사를 상대로 날선 칼날을 휘두르게 생겼다.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137곡, 27장의 앨범을 발표했지만,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수익을 받지 못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디스패치는 유통채널별 음원 정산 내역서를 공개하며 이승기가 2009년 10월~2022년 9월 동안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96억 원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음원 정산 자료가 사라졌다는 것. 음원 수익 96억 원에는 회계 장부 5년 치(2004년 6월~2009년 8월)가 빠져 있는데, 모두 합산하면 1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소속사 측에 음원 정산 요구했다가 폭언 들은 이승기 


뒤늦게 이를 알게 된 이승기는 소속사에 음원 정산을 요구했으나, 일종의 가스라이팅 같은 폭언을 들을 뿐이었다. 만능 엔터테이너이자 톱가수인 이승기한테 했다는 게 의아할 정도의 수위였다.


"네가 마이너스 가수인데 어떻게 정산해주니?", "앨범 홍보비가 얼마나 많이 드는지 아니? A 매체 국장에게 OO 선물하고, B 매체 부장에게 OO 사주고...", "승기야 네 팬들은 앨범을 안 사"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날 여전히 고딩 취급해"...과거 이승기가 털어놓은 하소연 


이승기가 소속사 임원들에게 들은 막말이 적나라하게 공개된 가운데, 과거 이승기가 예능 방송에서 털어놓은 하소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이승기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소통하기 어려운 선배가 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당시 그는 "저도 나이 먹고 성장했는데 가끔 나를 그때의 고등학생으로 대한다"라고 토로했다. 2004년에 데뷔해 30대 중반이 넘은 나이가 됐지만, 여전히 어린아이 취급을 당한다는 것이다.


양세형과 유수빈이 "이선희 사부님이라든지", "강호동 선배님이라든지"라고 거들자 이승기는 당황하며 그분들은 아니라고 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승기는 "나에게 어떤 말을 했는데 고등학생일 때 들을 법한 말을 하는 경우다. '저도 옛날의 이승기가 아니다' 이럴 수 없고"라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하고 연락을 끊어야 하는 건지. 그것 때문에 안 보기도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의 내용증명 발송 보도에 대해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답변을 준비 중이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쌍방 간에 오해 없이 원만하게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승기를 비롯해 윤여정, 이선희, 박민영 등이 소속된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기도 했다. 구체적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