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로만 96억 벌었는데...개인 돈으로 밥 사 먹고 활동한 이승기

인사이트tvN '마우스'


이승기의 '음원 노예' 논란 속 조명된 '밥값' 논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MC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이승기가 18년 간 몸담았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정산 관련 내용증명을 보낸 가운데 후크엔터 대표와 매니저가 나눈 메시지가 공개됐다.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음원 활동으로 얻은 수익이 0원이었다고 보도하며 이 같은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이승기 매니저는 권진영 대표에게 실시간으로 업무 보고를 남긴다.


인사이트tvN '마우스'


이승기가 먹는 음식 가격까지 실시간 보고돼


보고 가운데에는 이승기가 먹는 아침, 점심 식대 가격도 포함됐다.


이승기의 아침 식대로 2만 4천 원, 점심 식대로 5만 2천 원이 나온 것을 본 권 대표는 "너무 많은 지출 삼가(라)"라며 "이승기도 한 끼는 개인 돈으로. 하루 한 끼는 이승기 개인 돈으로 써라"라고 말한다.


이어 "카드 한도 초과되면 이제 안 한다"라며 "너 똑바로 노선 타. 마지막 경고야"라며 매니저에게 경고를 날리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여기서 권 대표가 말하는 카드 한도는 월 200만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기 측은 이런 식의 비아냥과 가스라이팅 속에서 정당한 음원 정산을 요구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18살에 데뷔한 이승기는 약 18년 동안 소속사로부터 단 1원의 음원 정산도 받지 못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내 여자라니까', '삭제', '사랑이 술을 가르쳐', '정신이 나갔었나 봐' 등 수많은 히트곡을 포함해 137곡을 냈지만 이승기는 소속사로부터 늘 '늘 마이너스 가수'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도리어 눈치를 보아야 했다.


이승기가 눈치를 보며 앨범을 내는 동안 배를 불리는 건 소속사였다.


유통채널별 음원 정산 내역서에 따르면 2009년 10월~2022년 9월 이승기가 음원으로 벌어들인 수익만 96억 원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승기 측이 정산비 요구하자 소속사 '폭언'으로 대응해


뒤늦게 이를 알게 된 이승기는 후크엔터에 음원 정산비를 요구했으나 소속사는 "네가 마이너스 가수인데 어떻게 정산해 주니?"와 같은 폭언으로 그를 압박했다.


참다못한 이승기가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권 대표는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것"이라고 도리어 복수를 예고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tvN '마우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