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마이너스 가수"...최소 96억 음원수익 챙긴 소속사 임원이 이승기에게 한 막말

인사이트이승기 / 사진=인사이트


이승기, 후크엔터에 내용증명 발송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이승기가 최근 18년 동안 몸담았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정산 관련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그는 '내 여자라니까', '삭제', '되돌리다', '잘할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지만, 음원 정산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인사이트JTBC '싱어게인'


그뿐만 아니라 소속사는 이승기에게 '마이너스 가수'라며 가스라이팅까지 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음원 활동으로 번 돈이 '0원'이라고 단독 보도했다.


인사이트JTBC '싱어게인'


이승기, '마이너스 가수'라는 폭언까지 들어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18년 동안 137곡, 27장의 앨범을 발표했지만, 음원 수익은 0원이었다.


그러나 유통채널별 음원 정산 내역서를 보면 이승기가 2009년 10월~2022년 9월 동안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무려 96억 원이다.


문제는 음원 정산 자료가 사라졌다는 것. 이승기의 히트곡 '삭제'의 음원 수익 및 비용 등이 기록된 회계 장부 5년 치(2004년 6월~2009년 8월)가 유실됐다.


음원 매출 96억 원에는 이 5년 치가 빠져 있는데, 이를 더하면 음원 매출은 1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그동안 이승기는 후크에 음원 정산 요구를 꾸준히 해왔지만, 소속사는 그때마다 폭언으로 이승기를 움츠러들게 했다.


"네가 마이너스 가수인데 어떻게 정산해주니?", "앨범 홍보비가 얼마나 많이 드는지 아니? A 매체 국장에게 OO 선물하고, B 매체 부장에게 OO 사주고...", "승기야 네 팬들은 앨범을 안 사"


결국 참다못한 이승기는 후크를 상대로 내용증명을 보냈다. 27장 앨범의 음원료 수익 내역을 제공해 줄 것, 앨범들에 관해 발생한 수익금을 정산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


권진영 후크 대표는 이승기의 내용증명을 보고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것"이라며 격노했다고 한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승기가 출연한 '아는 형님' 재조명


한편 이승기가 내용증명을 발송한 사실이 밝혀져 파장을 일으키는 가운데, 그가 과거 방송에서 한 말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이승기는 JTBC '아는 형님'에 게스트로 출연해 방송 출연료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tvN '마우스'


이날 이승기는 '싱어게인 시즌2'를 언급하며 MC직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냈는데, 민경훈이 "출연료가 올라갔냐"고 묻자 이승기는 "출연료를 얼마 받는지 모른다"고 밝혔다.


황당한 답변에 강호동이 "출연료가 아니고 JTBC 지분을 받았네. 출연료를 모른다니"라며 뼈있는 일침을 날리자 "진짜 아니다"라며 지분설을 부인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