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5 -5℃ 인천
  • -7 -7℃ 춘천
  • 0 0℃ 강릉
  • -4 -4℃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2 -2℃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6 6℃ 제주

현대카드가 들여오는 애플페이...아이폰 유저들 환호성 지를 소식 전해졌다

현대카드가 이르면 연내 애플페이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인사이트애플페이 결제 화면 / 9to5Mac


현대카드 애플페이 출시 임박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애플페이가 이달 말부터 국내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페이 결제에 필요한 NFC(근거리 무선 통신) 단말기를 비롯해 업계가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는 정황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


인사이트금융감독원 / 사진=인사이트


이 가운데 최근 현대카드는 애플페이 도입을 위한 약관 심사를 신청했다.


21일 '연합인포맥스' 보도에 따르면 금감원은 현재 복수의 관련 부서에서 해당 서비스에 대한 약관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현대카드 / 사진=인사이트


애플페이, 연내 시범 서비스 선보일 듯


금감원의 금융 서비스 약관 심사는 1~2개월의 물리적인 시간이 소요되곤 한다.


심사 과정에서 보안 등의 별다른 보완 사항이 없다면 예상보다 빨리 서비스 적정 통보가 이뤄질 수도 있다.


인사이트computerworld


현대카드는 이르면 연내 애플페이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290만 개 중 애플페이가 채택 중인 NFC 기반 단말기를 보유한 곳은 10%에 불과한 상황이다.


아이폰이 독보적인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애플페이 파급력에 따라 NFC 기반 단말기 보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애플페이가 적용된 키오스크 / 온라인 커뮤니티


애플페이, 교통카드로는 안 된다?


현재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NFC 단말기가 설치된 백화점, 편의점 등 일부 가맹점에서 애플페이가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대부분 교통카드 단말기에는 NFC 기능이 달려있지만, 애플페이를 쉽게 사용할 수는 없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애플페이를 교통카드로 사용하려면 교통카드 회사가 별도로 애플과 직접 계약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대카드가 아니라 티머니나 캐시비 같은 교통카드 회사가 애플과 직접 계약해야 하는 셈이다.


추가 과정뿐만 아니라 국제 표준 인증, 단말기 업그레이드 등이 필요해 애플페이를 사용하는 전 세계 73개국 중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나라는 12개뿐이라고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