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최동환 편지에 눈물 터진 '돌싱' 이소라가 밝힌 진짜 속마음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최동환과 교제 중인 이소라...재혼 생각 없어졌다 고백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돌싱' 이소라가 남자친구 최동환의 진심 어린 편지를 받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에서는 이소라, 최동환 커플의 마지막 여행이 그려졌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이날 이소라, 최동환은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는 게임을 하던 중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소라는 "이혼하고 나서는 그 과거를 내가 어쩔 수 없는 건데, 누군가를 만난다는 게 죄스러운 입장이 된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이혼 후 지인에게 남자를 소개해달라고 했다가 "미쳤냐, 결혼할 것도 아니면서. 걔 인생은 생각 안 하냐. 왜 남의 부모 가슴에 대못 박는 짓을 하냐"라는 말을 들었던 것이다.


이소라는 "그 말을 듣는데 누가 망치로 두들겨 팬 느낌이었다"라며  "더 이상 결혼에 대한 환상, 로망이 아예 없어져 버려서 재혼하고 싶다는 생각은 없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그러면서 그는 "더 이상 내 나이도 적은 나이가 아니고 오빠 역시도 시간이 소중한 나이다. 그리고 오빠 부모님이 걱정됐다"라고 덧붙였다.


최동환은 "난 네가 상처받는 게 싫다. 그게 제일 중요하다"라고 다독였고, 이소라는 "나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살고 싶기도 하다. 그리고 지금 자기를 만났고,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고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최동환의 진심 어린 편지에 눈물 쏟은 이소라


이후 최동환은 이소라에게 깜짝 편지를 전했다.


편지에는 '지금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제일 좋다. 같이 있기만 해도 좋고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행복했으면 좋겠다'라는 최동환의 진심이 담겼다. 해당 내용을 보던 이소라는 결국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최동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냥 소라랑 있으면 매 순간이 행복하고 하루하루가 선물 같다. 옆에 있는 게 너무 감사하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소라도 "가족분들 입장이 신경이 쓰인다. 지금 당장 두 팔 벌려 환영하는 건 바라지도 않고 예쁘게 잘 만나고 있으면 나중에라도 좋게 생각하시면 다행이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MBN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한편 최근 일부 유튜버들이 이소라의 이혼 사유가 외도 및 음주 가무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소라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으나, 지난 18일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이소라는 "방송에서 전남편과 전 시댁을 언급해서 나쁜 이미지로 오해받게 한 점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라며 "진심으로 사과를 전달했고, 전남편과 대화가 잘 이뤄졌다. 두 사람 모두 아이들을 위해 제 삼자들이 더 이상 저희에 대해 언급하는 걸 원치 않는다. 제 개인사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어 죄송하다"라고 했다. 


네이버 TV '돌싱글즈 외전 - 괜찮아, 사랑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