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잃고 슬픔에 빠진 4남매와 아빠...사연 듣고 오열한 오은영 박사는 이런 처방을 내렸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에 역대급 슬픈 사연 등장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안타까운 사연에도 늘 담담한 모습으로 솔로션을 제안하는 오은영 박사.


그런 그녀마저 울린 역대급 슬픈 사연이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를 통해 공개됐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췌장암으로 아내 떠난 후 혼자 아이 4명 돌보고 있는 남성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에는 4남매를 홀로 키우기 위해 쪽잠을 자는 싱글대디 A씨의 사연이 소개돼 녹화장이 눈물바다가 됐다.


A씨는 중2 아들 1명과 초등학생 딸 3명을 돌보고 있었다. 사랑하는 아내는 6년 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상황이었다.


충격적이게도 A씨에게는 위기가 연이어 찾아왔다. 아내를 죽은 후 암 투병을 하던 아버지가 4개월 만에 돌아가신 것이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이후 A씨는 1형 당뇨를 앓고 있는 둘째 딸도 잃을 뻔했다. 그는 "(딸이) 10번 정도 119에 실려갔다. 제 손으로 심폐소생술을 세 번이나 했었다"라고 회상했다.


A씨는 더욱 강해져야 했다.


그는 아내의 사진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팠고, 아이들도 힘들어하자 작은 사진을 빼놓고는 전부 직접 불태웠다. A씨는 자녀 한 명이 울면 다 같이 울게 된다며 아내 사진을 정리한 이유를 고백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엄마 보고싶어요"...6년 전 떠난 엄마 사진 보고 오열한 아이들


그렇게 A씨의 가족은 슬픔을 일부러 억누르고 살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랜만에 아내가 봉안당을 찾는 A씨와 4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봉안당에는 A씨의 아내가 안치돼 있었다.


아이들은 6년 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엄마의 사진을 보면서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고, A씨 역시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아이들은 "엄마 보고싶어요", "천국에서 꼭 다시 만나요"라고 말했다. 이들은 서로를 부둥켜안고 한참을 슬프게 울었다.


이 같은 모습을 VCR로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도 눈시울을 붉혔다.


오은영 박사는 아내를 그리워해도 괜찮다고 처방을 내렸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그녀는 아내의 사진을 놓고 아이들과 자연스럽게 함께 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오은영 박사는 A씨에게 "아버님 먼저 슬픔과 사랑의 느낌을 충분히 하셔야 할 것 같다"라며 마음을 돌보라고 말했다.


아이들에게도 "지금부터 엄마를 많이 그리워해라. 엄마를 그리워해도 괜찮다"라며 마음껏 울어도 된다고 다독여줬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는 가족에게 마음의 병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할 방법을 알려준 것으로 보인다.


솔루션을 받은 아이들은 집안에 엄마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텐트를 만들었다. 이후엔 그리웠던 엄마에 대해 자연스럽게 이야기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한편,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네이버 TV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