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 유부남한테 상처받은 낸시랭에 "피해의식 있다" 진단 내린 이유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금쪽 상담소' 나와 눈물 쏟은 낸시랭...전 연인에 받았던 상처 고백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전 연인에게 받았던 상처를 고백하며 눈물을 쏟자 오은영 박사가 입을 열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낸시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날 낸시랭은 "이제는 제가 다른 사람을 못 믿겠다"며 "사람을 못 믿으니 무슨 일을 하든 힘들어진다"라고 토로했다.


먼저 낸시랭은 최근 한 30대 여성에게 배신감을 느낀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우연히 만난 여성이 '너무 팬이다'라며 제 작품을 구매했다. 제가 전시를 하러가는 동안 강아지까지 맡아주겠다고 해 그녀를 신뢰하게 됐는데 출국 며칠 전 일방적으로 강아지를 못 돌봐주겠다고 통보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낸시랭 눈물에...오은영 박사의 진단은?


더욱이 그는 "구입했던 그림에 대한 환불까지 요청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낸시랭은 당시 상황이 충격적이었다고 토로했으나 오은영 박사는 "(여성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오래 알던 사이도 아니고 거의 모르는 사이 아니었냐"며 "그런 사람에게 마치 절친과 같은 것을 기대하게 되면 (스스로가) 거기서부터 상처받게 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 이야기와 더불어 낸시랭은 과거 결혼을 전제로 2년간 만났던 남자친구가 유부남이었다는 충격 일화를 전했다.


낸시랭은 "당시 애인의 배신이 너무 충격적이고 (극복하기) 힘들었다"며 "남자친구든 아는 사람이든 저에게 거짓말을 하고 금전적, 정신적으로 피해를 줬다. 제 입장에서는 그게 반복되다 보니까 누적이 돼서 그런지 너무 힘들다"고 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제 사람을 믿지 말아야 하나 생각까지 했다며 재차 눈물을 쏟은 낸시랭. 오은영 박사는 "낸시랭이 약간의 피해 의식이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오 박사는 "(낸시랭 씨는) 왜 나만 피해를 볼까 이런 생각을 가졌다"며 "깊은 상처가 없는 사람은 가볍게 넘길 일, 작은 사건도 너무 아프게 느낀다. 1 정도의 상황인데 50만큼 느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