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더티 섹시를 더 느껴봐"...'나솔사계' 찐커플 탄생했다 (+영상)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나솔사계' 최종 커플 탄생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나는 SOLO' 화제의 커플이 15금 베드신을 선보였던 '나솔사계'에서 최종 커플이 탄생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PLUS, ENA의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나솔사계)에서는 솔로 민박에서 출연자들이 앞으로를 함께할 커플을 선택했다.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나솔사계'에는 슈퍼 삼총사(1기 영호, 4기 영수, 8기 영수)와 장미, 국화, 백합의 최종 선택 결과가 공개됐다.


이 가운데 4기 영수와 국화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최종 커플이 됐다.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4기 영수 "내가 과속은 안 할게"


이날 영수는 국화에게 적극적으로 진심을 표현했다. 그는 "놀러 왔다가 국화님을 보게 됐는데, 뭔가 더 많은 걸 봐버린 것 같아서 좀 더 알아보고 싶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나의 느끼함, 더티 섹시함을 더 느껴봐라"라며 고백했다.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국화는 영수의 마음을 확인한 후 고심 끝에 "사실 고민을 진짜 많이 했다"며 "궁금한 사람이지만 사실 겁도 났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그녀는 "엄청나게 조심스럽게 아주 천천히 한번 같이 알아볼 수 있겠냐"고 말했고, 영수는 "아주 천천히 하지 마라. 우리 지금 늦었다"라며 "정속 주행하자. 그 밑으로 갈 필요는 없다. 내가 과속은 안 하겠다"고 답했다.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나솔사계' 종영


이날 방송에서는 백합은 8기 영수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최종 선택은 하지 않아 안타까움을 안겼다.


장미는 1기 영호에게 전화를 걸어 고마움을 표현했으나 거절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PLUS, 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나솔사계'는 '솔로나라'를 거쳐 간 출연자들의 '그 후 이야기'를 담는 스핀오프 예능으로, 15회 이후 한 템포 쉬어갈 예정이다.


다음 달 1일부터는 '나솔사계'가 방영되던 때에 하이퍼리얼리즘 효도 버라이어티 '효자촌'이 ENA에서 방송된다.


네이버 TV '나는 SOLO, 그후 사랑은 계속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