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그래미 어워드에서"...'월클of월클' BTS, K팝 역사 또 새로 썼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마이 유니버스', '옛 투 컴'으로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BTS(방탄소년단) / 뉴스1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2개 부문 후보에 이름 올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K팝 역사를 새롭게 쓸 수 있게 됐다.


16일(한국 시간) 방탄소년단은 오전 공개된 제65회 '그래미 어워드'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지명된 것에 이어, 올해 6월 발표한 앤솔로지 앨범 '프루프' 타이틀곡 '옛 투 컴'으로 '베스트 뮤직비디오'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 '버터'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는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로 3년 연속 같은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3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은 한국 대중 문화 역사에서도 처음


여기에 단독곡인 '옛 투 컴'으로 2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또 한 번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방탄소년단이 3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은 한국 대중문화 역사에서도 처음이다.


그들이 나아가는 길이 곧 역사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냈다.


인사이트뉴스1


'그래미 어워드'는 시상자, 합동 공연 퍼포머로 방탄소년단을 불렀고, 세 번 만에 후보로 방탄소년단을 지명했다.


이후 방탄소년단의 단독 공연을 편성하는 등 '방탄소년단 모시기'에 나섰지만, 수상을 허락하지는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방탄소년단, 노미네이트에 그치지 않고 수상도 노리고 있어


그러나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3년 연속, 그것도 2개 부문 후보가 되면서 노미네이트를 넘어 첫 수상에 이룩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올해 4월 '그래미 어워드' 수상 불발 후 방탄소년단은 아쉬운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민은 "정말 많이 아쉬웠다. 한국 사람으로서 저희의 음악이 어디까지 닿는지 궁금했고, 아미 여러분들에 대한 큰 보답이 되지 않을까 해서 꼭 받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뷔 역시 "저희도 다 인정했지만, 그래도 눈물은 나더라"고 큰 아쉬움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진은 "기회가 이번만 있는 것도 아니고, 계속 도전 가능하기 때문에 최대한 열심히 노력해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