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3 -3℃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6 6℃ 제주

"초점 안 잡혀 병원행"...맹인 연기하던 류준열, 안타까운 소식 전했다

새 작품에서 맹인 연기를 했던 배우 류준열이 병원까지 간 근황을 전해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올빼미'로 돌아오는 류준열, 병원에 방문한 이유는?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류준열이 극 중 캐릭터에 깊게 몰입하면서 병원까지 가고 말았다.


15일 뉴스1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올빼미'로 돌아오는 류준열과 인터뷰를 했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주맹증을 가진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다.


안태진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때부터 안과 의사 자문을 구해 작품에 개연성을 부여하고자 노력했다는 전언이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


맹인 침술사로 분했던 류준열은 맹인처럼 보이는 것보다는 인물의 심리에 더 관심을 쏟았다고 밝혔다.


류준열은 사실적 묘사에 힘을 싣고자 실제로 맹인 분들을 만나서 이야기도 나눠보고 관찰까지 하는 열정을 보였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


그는 "첫날부터 가슴에 있는 깊은 얘기를 꺼내지 않는다"라며 "'준열씨 작품 재밌게 봤다', '식사하겠냐'라는 그런 얘기를 했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여도 깊은 얘기하기가 쉽지 않다. 아주 오래 알고 지내지 않는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들이 쉽게 이런 얘기 꺼내지 않을 걸 알아서 깊게 여쭤보지 못하고 이야기하는 선에서 듣고 작품을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


류준열, 맹인 연기 후 1년째 눈에 초점 안 잡힌다 고백


류준열은 맹인 연기를 끝낸 지 1년이 넘었지만 본의 아니게 부작용을 겪고 있었다.


맹인 연기를 했을 때 버릇이 남아 여전히 아침에는 초점을 잘 잡지 못한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


류준열은 "아침에 일어나서 물 마시고 화장실 가는데 그때는 거의 초점이 안 잡힌 상태다"라며 "병원을 가서 여쭤봤는데 초점을 잡으시라고 하시더라, 그런지 꽤 됐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기존 영화에서 다루지 않았던 주맹증을 내세운 영화 '올빼미'는 오는 23일 전국 극장가에 내걸린다.


인사이트영화 '올빼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