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2 2℃ 전주
  • 5 5℃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7 7℃ 제주

'사격 국대' 된 김민경, "메달 따면 안 돌아온다" 의미심장한 말 남겼다

사격 대회 출전을 앞둔 개그우먼 김민경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격 국대' 된 김민경이 밝힌 소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김민경이 사격 대회 출전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이날 DJ 김태균은 김민경을 "우리나라의 사격 국가대표"라고 소개했다. 김민경은 오는 19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2022 IPSC Handgun World Shoot)'에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하게 됐기 때문이다.


김민경은 "일이 너무 커진 거 같다"고 운을 떼며 "'운동뚱'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사격을 배웠고, 많은 분들이 잘한다고 하니 PD님이 '한 번 (국대 도전) 해보자'고 하더라"고 국가대표가 된 배경을 밝혔다.


인사이트코미디TV '오늘부터 운동똥'


김민경, "언제 태극마크 달아보겠냐" 반응에 사격 시작


김민경은 처음엔 부담스러웠다고 한다. 하지만 "'누나가 언제 사격 대회에 나가고 태극마크를 달겠냐'고 하더라. 그 말에 시작했는데 하다 보니까 욕심이 생겨서 자격증도 땄다"고 말했다.


김민경이 출전하는 대회는 흔히 선수촌에 들어가는 올림픽 국가대표 경기는 아니다.


인사이트Instagram 'gagkimminkyoung'


그는 "자격증을 따면 대회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 원래 매년 열리는 대회인데 코로나19 때문에 3년 동안 못 하다가 이번에 더 크게 열리게 된 거다"라고 대회를 설명했다.


이어 "사실 한국에서 연습할 때는 실탄으로 못 해서 비비탄으로 하다가 거기 가면 총을 대여받아서 한다"며 "부담도 크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쏘고 오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gagkimminkyoung'


특히 김민경은 "기대는 하지 말라"면서도 "제가 만약에 메달을 따면 안 돌아올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코미디TV '오늘부터 운동똥'


한편 김민경은 최근 IPSC(International Practical Shooting Confederation, 국제실용사격연맹) 경험 1년여 만에 국가대표 자격으로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에 출전을 확정 지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은 100여 개국에서 1600여 명이 참가하는 IPSC LV.5 사격 대회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