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섹시한 50대 아저씨가 좋다는 23살 '모태솔로女'에게 이수근이 날린 일침

50대 남성을 만나고 싶다는 23세 모태솔로 여성에게 이수근과 서장훈이 쓴소리를 날렸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50대 아저씨가 이상형이라는 23살 모태솔로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50대 남성을 만나고 싶다는 23세 모태 솔로 여성이 나타났다. 


14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3세 모태 솔로 여성이 출연해 "40~50대가 이상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을 "23년 차 모태 솔로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남들처럼 연애를 하고 싶은데 이상형에 부합하는 사람이 없다"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조금 특이하다"며 "수염 난 사람을 좋아한다. 키가 크고 정장이 잘 어울리는 영화에 나오는 잘생긴 사람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이도 많아야 한다"며 "40~50대가 좋다. 40대도 어리다. 50대 아저씨가 좋다"고 말해 이수근과 서장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의뢰인이 "나이 많은 사람이 섹시하다"고 하자 서장훈은 당황하며 "나이 많은 진상을 못 만나서 그렇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마음에 드는 이상형은 차승원"


이수근 또한 "(그 조건에) 결혼 안 한 사람이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의뢰인은 이에 "다 유부남이다"라며 이상형의 조건을 충족하며 미혼인 남성을 만나기 어려운 현실을 인정했다.


의뢰인이 배우 차승원을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제가 얼마나 좋아했냐면 영화 무대 인사도 가고 공항도 따라가고 그랬다. 외국 배우 중에서는 키아누 리브스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의 일침


이수근과 서장훈은 영화와 드라마를 많이 봐서 그렇다고 말했다. 


특히 이수근은 "그게 나는 원래 그런 사람이야. 내 캐릭터처럼. 그게 아주 위험한 발상이야. 난 특별하니까 특별한 연애할 거야 그런 걸 정하지 마"라고 조언했다. 


의뢰인은 "썸 같은 건 탔었다. 또래 남자애들이랑. 데이트 한번 하면 마음이 식는다"며 자신의 고민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에 서장훈은 "두루두루 만나보라고. 진지하게 사귀어 보라는 게 아니라. 만나고 그러다 보면 내 마음에 드는 사람이 생긴다"고 설득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누가 잘못해서 유부남을 소개시켜준다거나"라며 이상형 이야기를 듣고 이상한 사람이 접근하면 어떡하려고 하냐며 의뢰인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들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TV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