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비행기 탔는데 승무원이 실수로 바지에 '라면' 쏟자 전현무가 보인 반응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비행기에서 겪은 일화를 공개했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현무가 공개한 비행기서 겪은 '웃픈' 일화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전현무가 비행기에서 겪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26년차 승무원이자 캐빈서비스팀 부문장인 김형래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날 김희철은 김형래를 만나 "아시겠지만 슈퍼주니어는 비행기 매너가 세계적으로 압도적 넘버원"이라며 팀원들의 비행기 매너를 셀프 칭찬했다. 김형래 역시 이 일화에 공감하며 "승무원들 사이에서 '슈퍼주니어가 타면 너무 매너가 좋다'라는 말을 들었다. 정말이다"라고 답했다.


다만 전현무의 비행기 매너를 묻는 질문에는 "그런 소리는 못 들어봤다"라고 망설임 없이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비행기서 '라면'이 고팠던 전현무 "먹고 싶어 시켰는데 그만.."


그러자 전현무는 자신도 매너가 좋은 편이라며 "예전에 기내에서 라면이 먹고 싶어 라면을 달라고 했는데, 승무원 실수로 쏟았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당시 자신의 허벅지 위에 라면이 잔뜩 쏟아졌다고 부연한 전현무. 그는 화가 날 법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그냥 주워 먹었다"고 덧붙여 놀라움과 동시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도 특이했다. 전현무는 "(라면이) 너무 아까워서 괜찮다고 하고 주워먹었다"며 과거 일화를 전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현무 스스로가 밝힌 미담(?)에 대해 김형래 부문장은 "전혀 들어본 적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이 "전현무 씨 좀 더 노력해야 된다"고 하자 전현무는 "한 세 번만 더 쏟아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