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매니저 없이..." 송지효, '런닝맨' 촬영장 오다가 접촉사고

배우 송지효가 매니저 없이 SBS '런닝맨' 촬영장에 왔다가 접촉사고를 당했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송지효, '런닝맨' 촬영장 오다가 접촉사고 당해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송지효가 촬영장에 오다가 사고를 당했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내비게이션 없이 서울 전역을 돌아다니는 '가을을 찾습니다' 레이스로 꾸려졌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오프닝이 시작됐지만, 송지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날 송지효는 녹화 시간에 맞춰 도착하지 못하고 지각을 하고 만 것이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유재석은 "오늘 지효가 사고가 큰 게 아니고 접촉사고가 나서 조금 늦는다고 한다"라고 대신 소식을 전했다.


다행히 송지효의 건강 상태는 양호했다. 그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씩씩하게 오프닝 장소에 들어섰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송지효가 도착하자마자 김종국은 "차 괜찮냐"라며 현실적인 면모를 보였고, 송지효는 "내 걱정 좀 해라"라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매니저 없이 자차로 출근했던 송지효...유재석 "같이 다녀라" 당부 


알고 보니 송지효는 매니저 없이 자차를 타고 출근하다가 접촉 사고를 당했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양세찬은 "왜 자차를 타고 다니냐"라며 궁금해했고, 지석진은 "내가 물어봤는데 자기는 그게 편하다고 하더라"라고 대신 답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송지효에게 "혹시 모르니까 매니저 동생하고 같이 다녀라"라고 당부의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SBS '런닝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