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내가 어렵다며 고백도 안 해"...24살에 모태솔로 고백한 김유정의 학창 시절

올해 24살인 김유정이 사실상 모태솔로임을 밝히며 학창 시절 고백한 번 받아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나무엑터스


박은빈에 이어 김유정까지...모태솔로 고백한 스타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출중한 미모를 보유했지만 첫사랑 경험이 없는 스타들이 은근히 많다.


올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인기 정점을 찍은 박은빈도 연애 경험이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고고스튜디오


'국민 연하남' 여진구 역시 24살 때까지 짝사랑만 해봤을 뿐, 모태솔로라고 고백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아역 배우 출신이라는 건데, 어릴 적부터 바쁘게 활동했던 김유정마저 진정한 사랑을 해본 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머니투데이방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20세기 소녀'로 돌아온 김유정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17세 소녀 보라(김유정 분)가 절친의 첫사랑을 이뤄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드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로맨스를 그린다.



24살 김유정 "고백 제대로 받아보지 못했다"


이날 김유정은 첫사랑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자 "오히려 고백도 제대로 받아보지 못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얼굴도 예쁜데 성격까지 시원시원하니 학창 시절 인기가 많았을 법도 한데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올해 24살인 김유정은 "첫사랑도 잘 모르겠다. 대체 그 기준이 뭐냐"라고 되묻더니 "학교에서 제가 좋아했던 친구도 있었다. 근데 친구들이 저를 어려워했다. 고백도 잘 안 하고... 자기들끼리만 잘 만나더라"라며 웃어 보였다.


이어 그는 "물론 친구들과의 추억은 많지만, 그런(연애) 부분 추억은 없다. 그리고 사실 전 첫사랑의 경계도 애매한 듯하다"라며 "누가, 언제가 첫사랑인지 명확하지 않잖냐. 제가 아직 20대 초반이라서 그런지 정확하게 말하긴 힘든 주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김유정은 그동안 열심히 일을 해왔으니 앞으로는 사랑을 만들어 가야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유정은 지난 2003년 과자 CF로 연예계에 발을 들여 벌써 데뷔 20년차 베테랑 배우가 됐다.


공백기 없이 꾸준히 일한 그는 MBC '해를 품은 달',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SBS '편의점 샛별이', SBS '홍천기'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