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잘나가는 여배우가 인터뷰 중 대놓고 한 충격적인 말...박슬기, 작정하고 저격했다

방송인 박슬기가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여배우의 인성을 폭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톱스타 여배우 인성 폭로...'충격'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방송인 박슬기가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여배우의 인성을 폭로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리포터로 활동했던 김태진, 박슬기, 찰스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김구라는 리포터 하면서 겪은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자고 제안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박슬기는 "이니셜 토크 하잔 얘기다. 돈얘기, 남 흉보는 얘기 이게 아니면 그냥 안끝난다"며 야유하면서도 자신이 겪은 실화를 털어놨다.


그녀는 "실명 거론을 할순 없다. 구전으로 전해내려오는 얘기를 나도 들을수 있구나라고 느꼈던 일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과거 '게릴라 데이트'와 비슷한 프로그램을 진행 했을 당시의 이야기를 꺼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박슬기 당황하게 만든 톱스타의 돌발 발언


박슬기는 "당시 한 배우와 인터뷰를 하는데 '야 매니저'라면서 부르는거다. '나 지금 피부 뒤집어졌는데 사람들 앞에서 뭐하는거야? 이런거 없다고 했잖아'라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녀는 "여배우였다"며 "그런 얘기를 (리포터 생활) 17년동안 처음 들었다"고 토로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박슬기는 "근데 그게 제가 옆에 있는데 너무 들리게 하는거다"라고 폭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이에 김태진은 "일부러 들리게 하는 것"이라고 크게 공감했다.


이 여배우의 만행은 끝이 아니었다. 박슬기는 "그러고 나서 영화 시사회때 그 분을 뵀다. '안녕하세요 저 박슬기예요'라고 인사를 했다. 저는 항상 저를 몰라보시는 분들도 있을까 싶어서 이름을 먼저 얘기한다"며 "그랬더니 딱 '이 표정'으로 인사를 받아주시는데 물론 그럴수있지라는 생각은 늘 하지만 좀 많이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여기서 '이 표정'은 떨떠름한 표정으로, 김태진은 "나 그 표정 알아 재수 없어"라고 돌직구를 날리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현재도 잘 나가는 여배우...정체는?


이를 들은 찰스는 "그분 아직도 잘나가냐"고 물었고, 박슬기는 "그럼요"라고 답했다.


김태진은 특정 배우를 언급하기도 했지만 박슬기는 "아니다"라며 끝내 공개하지 않아 궁금증을 더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한편 박슬기는 2004년 데뷔해 '섹션TV 연예통신'에서 12년 이상 리포터로 활동했다.


지난 2016년에는 1살 연상인 광고회사 PD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박슬기와 남편은 지난해 '아내의 맛'에 출연해 육아 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YouTube '구라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