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3 -3℃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6 6℃ 제주

'스무 살' 생일 케이크 미리 받고 눈물 쏟은 '소아조로증' 17살 홍원기의 소원

남들보다 7배 빠르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올해 17살을 맞이한 홍원기 군이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소아 조로증' 앓는 17살 홍원기 군의 소원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남들보다 7배 빠르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올해 17살을 맞이한 홍원기 군이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소아 조로증'을 앓고 있는 원기 군은 "스무 살의 내가 더 건강하길 바라고 좋은 사람들과 인연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MBN 힐링 예능 '뜨겁게 안녕'에는 소아 조로증을 앓고 있는 홍원기 군과 그의 가족들이 출연했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이날 '안녕하우스'를 찾은 첫 게스트 홍원기 군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원기 군은 "항상 머리카락 없어서 맨날 모자를 쓰고 다니고 집에도 엄청 많다"며 "나중에 좀 늙었을 때 자유롭게 편하게 지내고 싶었다"고 모자와의 작별을 고했다.


선천성 소아 조로증을 앓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 성인이 되기 전 생을 마감한다.


따라서 가족들은 홍원기 군이 건강하게 '스무 살'을 맞이하는 걸 가장 큰 소원으로 빌고 있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엄마가 스무 살 성인이 된 아들과 가장 하고 싶은 것


이날 홍원기 군은 스무 살 성인이 되면 가장 먼저 무얼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독립하고 싶다"고 말했다.


덧붙여 "혼자서 무언가를 해보고 싶다. 알아서 빨래하고 밥도 해 먹고"라고 부모님의 그늘을 벗어나 독립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홍원기 군의 엄마는 "스무 살이 되면 맥주 한 잔 하고 싶다"고 소망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홍원기 군은 '하이바이 룸'으로 들어가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스무 살 생일 미리 축하하는 케이크 보고 눈물 흘린 원기 군


방 안에는 '스무 살' 생일을 미리 축하하는 케이크가 놓여져 있었는데, 이를 본 홍원기 군은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아들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에서 홍원기 군의 엄마는 "고맙고 진짜 많이 사랑하고 네 존재만으로 빛나는 사람이다"라며 "내 아들로 와줘서 고마워"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홍원기 군의 아빠 역시 "어떤 사람이 되기를 바란 적은 한 번도 없어"라며 "아빠는 천국에서 우리가 다시 만날 때 네가 어떤 모습일지 가끔 그런 상상을 할 때가 있는데 너는 지금 이 모습으로 나랑 만날 거라고 생각해"라고 무한한 사랑을 전했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이어진 영상에서 홍원기 군은 '20살'이 된 자신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홍원기 군은 "너는 지금 17살이고 너는 이제 3년 후의 내가 되겠구나"라며 "성인이 됐으니까 더 열심히 살고 스무 살에도 건강하고 밝았으면 좋겠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튜브도 계속 하고 좋은 사람들과 인연을 나아가서 좋은 사람이 됐으면 좋겠어"라며 "스무 살에는 더 건강했으면 좋겠다. 안녕"이라고 인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네이버 TV '뜨겁게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