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7 7℃ 인천
  • 8 8℃ 춘천
  • 11 11℃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12 12℃ 대전
  • 12 12℃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18만원 받고 중고등학교 강연해"...'고액 강연료' 논란 일었던 김제동 근황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던 방송인 김제동(48)의 근황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방송인 김제동의 근황 공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던 방송인 김제동(48)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일 김제동은 전남 목포마리아회고등학교를 찾아 강연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학생들과 질의 응답을 포함해 약 2시간의 시간을 가졌고 당시 찍은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Youtube '엠키타카'


앞서 김제동은 전국 중고등학교를 돌아다니며 강연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8월 제13회 봉하음악회 토크콘서트에서 그는 "제가 요즘 중고등학교 다니면서 강연들을 하고 있다. 18만원에서 20만원 정도 준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Youtube '엠키타카'


과거 회당 1500만원의 강연료 알려지며 논란 휩싸여


한편 김제동은 과거 강연, 행사 등에서 회당 1500만원 안팎의 강연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고액 강연료'라는 비판 속에서 김제동은 진행하던 방송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 후 2020년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김제동은 "강연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공연이다. 공연이 개시되면 스태프를 비롯해 회사 사람 인건비 등도 포함된다"라며 논란을 반박했다.


그는 "공연을 할 경우 1500만원을 받는 것이고, 세금·인건비·운영비 등 공연에 들어가는 여러 비용이 포함된 액수"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


과거 강연료 모아 1억원 기부했다 밝히기도


김제동은 "액수만 적어둔 자극적인 기사가 나오지만, 사실 그 안에 운영하는 사람들은 다 안다"라고 억울함을 나타냈다.


또한 김제동은 KBS '오늘밤 김제동'에서 "강연료를 어디에 쓰느냐 하는데 1억 원을 기부했다"라고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