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임금한테 반말을?"...김혜수 복귀작 '슈룹', 또 고증 논란 휩싸였다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tvN '슈룹'의 일부 장면에 일부 누리꾼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인사이트tvN '슈룹'


조선 궁중 예법에 맞지 않는 단어 쓴 '슈룹'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배우 김혜수가 명품 연기를 펼치고 있는 tvN '슈룹'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해당 드라마에서 중전 임화령 역을 맡은 김혜수는 역할에 걸맞은 엄청난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극을 이끌고 있다.


인사이트tvN '슈룹'


하지만 일각에서는 지난 5일 방송된 '슈룹' 7화의 일부 장면의 역사 고증이 잘못됐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회차에서 대비(김해숙 분)는 자신의 아들이자 조선의 국왕인 이호(최원영 분)에게 중전이 세자를 죽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슈룹'


이를 믿지 못한 이호는 "대체 어느 부모가 자식을 죽인단 말입니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대비는 계속해서 중전이 세자를 죽였다고 주장했으며, 중전을 폐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vN '슈룹'


이호가 "중전 폐위가 어머니께는 일도 아니시겠지요"라고 비아냥거리자 대비는 "주상은 뭐가 그리 두렵습니까"라고 질문했다.


"더럽혀진 이 용상에서 날 끌어내리지 않을까 두렵습니다"라고 말하는 이호에게 대비는 "주상을 그 용상에 앉히기 위해 내가 어떻게 했는데"라고 대답했다.


인사이트tvN '슈룹'


대비와 임금 대화 장면을 본 누리꾼이 깜짝 놀란 이유


이호가 "절 위해서가 아니라 어머니 자신을 위해서 아니었습니까"라고 질문하자 대비는 "너도 원했잖아"라는 충격적인 대답을 내놓았다.


아무리 어머니와 아들 사이라도 대비는 왕에게 존댓말을 사용해야 하는 조선 궁중의 예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이다.


인사이트tvN '슈룹'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임화령이 대비전의 문을 열고 쳐들어가는 장면과 대비가 임화령의 뺨을 때리는 장면도 전파를 탔다.


이를 본 많은 시청자들은 "한낱 중전이 어떻게 대비전에 마음대로 들어가냐", "아무리 대비라도 국모의 뺨을 때릴 수 없지 않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vN '슈룹'


이전에도 '중국풍' 논란 일었던 '슈룹'


한편, '슈룹'을 본 많은 대중은 해당 드라마에 중국 문화가 녹여진 것 같다고 주장하고 있다.


'슈룹' 5화에서 임화령은 신하인 영의정 황원형(김의성 분)에게 "그 입 닫으세요 영상. 본궁의 말이 끝나지 않았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tvN '슈룹'


임화령이 언급한 '본궁'이라는 단어는 중국 사극에 많이 등장하며, 한국 사극에서는 중전이 자신을 칭할 때 '소첩', '소인' 등의 호칭을 주로 사용한다.


또한 해당 드라마의 2회에서는 황귀인(옥자연 분)이 아들 의성군(강찬희 분)에게 이야기한 사자성어 '물귀원주'의 자막이 중국식 간체자로 적혔다.


인사이트tvN '슈룹'


중전이 임금의 침전을 찾는 장면에서는 '태화전'이라는 현판이 등장하기도 했다. 태화전은 청나라 시절 중국 자금성 정전의 이름으로 쓰였다.


이에 제작사 측은 "태화라는 말은 신라, 고려 시대에도 사용됐으며, 물귀원주 자막은 실수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제작진은 해당 드라마의 자막을 간체자에서 우리나라식 한자로 수정했다.


※ 관련 영상은 1분 3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슈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