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공연도 애도의 방식"...슈스케 출신 인기 가수, 이태원 참사에 소신 발언 내놨다

국가 애도 기간으로 다수의 공연과 행사들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소신 발언을 남긴 아티스트들에게 관심이 집중됐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공연도 애도의 방식"...소신 발언 남긴 아티스트들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가수 장재인을 포함한 다수의 아티스트들이 국가 애도 기간 중 소신 발언을 던졌다.


지난 1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싱어송라이터 생각의 여름(박종현)이 올린 글을 '리그램'하며 공감의 뜻을 표했다.


해당 글에서 박종현은 "이번 주에 하기로 한 두 공연의 기획자들께서 공연을 진행할지 연기할지에 대하여 정중히 여쭈어 오셨다. 고민을 나눈 끝에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예나 지금이나 국가기관이 보기에는 예술 일이 유흥, 여흥의 동이어인가 보다"라고 꼬집으면서, "관에서 예술 관련 행사들(만)을 애도라는 이름으로 일괄적으로 닫는 것을 보고 주어진 연행을 더더욱 예정대로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라며 공연을 취소하지 않고 진행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연이 업인 이들에게는 공연하지 않기뿐 아니라 공연하기도 애도의 방식일 수 있다"라며, "하기로 했던 레퍼토리를 다시 생각하고 매만져본다. 무슨 이야기를 관객에게 할까 한 번 더 생각한다. 그것이 제가 선택한 방식이다. 모두가 동의할 필요는 없지만 함부로 판단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자신의 확고한 의견을 밝혔다.


박종현의 글이 게재된 이후 장재인, 배순탁 작가 등이 이를 공유했고, 글이 더 확산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jane_'


정원영 "음악만 한 위로와 애도가 있을까"


이태원 참사에 대해 소신 발언을 남긴 아티스트는 또 있었다.


싱어송라이터 정원영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공연을 다 취소해야 하냐. 음악만 한 위로와 애도가 있을까"라는 글을 남기며 각자 애도의 방식이 다르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정원영의 주장에 한 음악인 역시 "매일 같이 산업 재래, 음주사고, 극단적 선택 등 사회적 타살이 비재한데 꼭 큰 이슈가 돼야만 반응하는 모습이, 그리고 눈물의 무게를 재려는 행태가 한편으론 씁쓸하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동조했다.


인사이트Facebook '정원영의 음악세계'


드러머 겸 가수 박가을 또한 "예술을 음악으로 바라보는 한 가지 시선이 두려워 이런 조치를 하는 것이 안타깝다"라며 정원영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압사 참사가 발생하며 1일 기준 총 15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오는 5일 자정까지를 국가 애도 기간으로 정하고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함께 예술계와 문화계에서는 각종 공연과 행사들이 취소되거나 일정이 중단되고 있으며,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들도 줄줄이 결방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