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모기는 왜 나만 무는 걸까"...드디어 밝혀진 놀라운 이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들의 이유 드디어 밝혀졌다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같은 공간에 있어도 유독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여름 그리고 가을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이라면 주목할 만한 연구 결과가 발표 됐다.


모기에 잘 물리는 이유가 밝혀졌기 때문이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록펠러대 신경과학 연구진이 발표한 모기에 잘 물리는 이유에 대한 결과를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험 결과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들은 피부에 특정 미생물 많이 서식해


연구진에 따르면 모기에 유독 잘 물린다면 피부에 서식하는 미생물 때문이다.


최근 3년여에 걸친 실험 결과 피부에 사는 유익균이 피지를 먹어 치우면서 생산하는 카복실산이 모기를 끌어들인다는 사실이 규명됐다.


록펠러대학 신경생리학자 레슬리 보스홀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자원자 64명의 팔에 나일론 스타킹을 착용하게 해 체취를 모은 뒤 이를 5cm 크기로 잘라 '이집트숲모기'(Aedes aegypti)를 대상으로 1대1 유인 대결을 펼쳤다.


수 십마리의 모기를 가둬 둔 곳에 두 사람의 체취가 각각 담긴 나일론 스타킹 조각을 양옆에 두고 어느 쪽에 더 많은 모기가 몰리는지 순환 대결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 실험에서 한 참가자 시료는 모든 대결에서 승리하는 압도적 결과를 얻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모기 유독 많이 물리는 사람들 다른 사람 비해 카복실산이 100배 높아


이 참가자의 피부를 분석한 결과, 다른 참가자에 비해 카복실산이 100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은 피부의 피지를 통해 카복실산을 만드는데, 피부에 서식하는 수백만 마리의 유익균이 피지를 먹어 치우는 과정에서 더 많은 카복실산을 형성해 치즈나 발 냄새와 비슷한 향을 만들어 모기를 끌어들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진은 실험에 이용된 나일론 스타킹에서는 냄새가 나지 않았지만, 모기는 인간의 체취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민감해 향수로도 덮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실험은 같은 참가자를 대상으로 3년 여에 걸쳐 진행됐는데, 먹은 음식이나 사용한 샴푸와 관계없이 늘 같은 사람에게서 나온 나일론 스타킹 시료에 모기들이 몰렸다.


보스홀 박사는 이와 관련해 "지금 모기에 잘 물린다면 3년 뒤에도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연구진은 "피부에서 나는 냄새나 잠재적으로 피부에 사는 박테리아를 조작할 수 있는 법을 알아내는 것이 다음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