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파마약 쓴 여성은 '이 암' 위험 55% 증가합니다" 충격적 연구 결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스트레이트 파마약, 뜻밖의 부작용 발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여성의 생식기관 암 중 흔히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자궁암.


곱슬머리를 생머리로 만들 때 쓰는 '헤어 스트레이트닝(hair straightening) 크림'이 자궁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준다.


무려 11년 간 진행한 추적 연구 결과여서 신빙성을 더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연구 결과는 국립 암 연구소 저널 최신호((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에 소개됐다.


18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 환경보건과학 연구소의 역학자 알렉산더 화이트 박사 연구팀 '자매 연구' 참가자 3만3497명(35~74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에 대해 보도했다.


추적 연구 결과 헤어 스트레이트닝 크림을 안쓴 여성은 자궁암 발생률이 1.64%로 집계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해당 크림을 매년 4회 이상 사용하는 여성은 자궁암 발생률이 최대 4.05%까지 높아졌다.


특히 매년 크림을 4회 이상 사용한 여성은 1572명이었는데 이중 26명이 자궁암 진단을 받았다.


한번도 크림을 사용하지 않은 여성의 수는 3만329명이었는데 그중 332명이 자궁암 환자가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헤어 스트레이트닝 크림 사용은 자궁암 위험 55%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자궁암 위험요인으로 꼽히는 음주, 흡연, 연령, 생활 수준 등을 고려했을 때 기준이다. 


그렇다면 이런 결과가 나온 이유는 무엇일까.


연구팀에 따르면 이 크림에 사용하는 화학물질들이 '두피'를 거쳐 혈관으로 스며드는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발생 원인은 두피에 스며든 화학물질


혈관으로 스며든 물질들은 혈관에 스며들어 몸속을 순환하다가 자궁으로 들어갈 수 있다. 


특히 머리에 상처나 열상이 있을 경우 화학성분의 흡수 속도는 더욱 빨라질 수 있다. 


이번 연구는 특정 브랜드나 크림에 함유된 특정 성분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아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연구팀은 "이런 제품에 사용되는 파라벤, 비스페놀A, 포름알데히드가 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달 통계청이 발표한'2021년 사망원인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사망자의 26.0%가 암으로 사망했다.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161.1명으로 전년 대비 0.6% 증가했는데 암 중에서도 사망률이 가장 높은 질환은 폐암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의 암 사망률은?


폐암 사망률이 36.8명으로 가장 많았고, 간암 20.0명, 대장암 17.5명, 위암 14.1명, 췌장암 13.5명 순이었다. 


암종별(상피 조직에서 생기는 악성 종양에 따른 구별)로 살펴보면 전년 대비 백혈병(11.7%), 전립선암(7.6%), 자궁암(6.3%) 등의 사망률이 증가했다.


또한 한국인의 암이라 불렸던 위암(-3.4%)과 간암(-2.9%), 뇌암(-2.6%) 등의 사망률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