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전 렌즈 빼는 걸 잊어버린 여성의 눈 뒤에서 꺼낸 충격적인 렌즈 개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콘택트 렌즈, 취침 시 반드시 제거해야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콘택트 렌즈를 사용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여러가지 이유로 렌즈를 낀 채 잠에 들곤 한다.


또한 잠에서 깨어난 뒤 끼고 잔 렌즈가 사라져 병원을 찾아가기도 한다.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 알려져 있지만 이를 매우 어렵게 터득한 여성이 있어 충격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안과 클리닉의 인스타그램에는 콘택트 렌즈를 끼고 잔 뒤 새로운 렌즈를 낀 여성의 제거 시술 영상이 올라왔다.


클리닉에 따르면 이 여성 환자는 얼마 전부터 콘택트 렌즈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익숙하지 않은 사용 방법 때문인지 그녀는 콘택트 렌즈 빼는 것을 잊어버리고 그냥 잠들어 버렸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california_eye_associates'


콘택트 렌즈 사라지자 새로운 렌즈 삽입한 여성


그리고는 아침에 일어나 렌즈가 사라지자 병원에 가는 대신 또 다른 렌즈를 삽입해 20일이 넘게 생활했다.


즉 이미 렌즈를 낀 상태에서 또 다른 렌즈를 삽입하고, 또 삽입한 것이다. 


눈이 아프긴 했지만 그녀는 "늙으면 아프기 마련이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california_eye_associates'


그러나 참을 수 없는 통증이 이어지자 결국 병원에 찾아오게 됐다.


이날 의사가 여성의 눈에서 찾아낸 렌즈는 무려 23개였다.


의사는 제거 영상을 공개하며 "절대 렌즈를 끼고 자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alifornia_eye_associates'


렌즈 낀 채 잠자는 습관, 안구 손상에 가장 위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렌즈를 낀 채 잠자는 습관을 안구 손상을 일으키는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지목했다.


렌즈를 낀 채 잠을 자면 콘택트렌즈와 연관된 안구 감염 위험이 6배에서 최고 8배까지 높아진다고 한다.


특히 잠을 잘 때는 눈꺼풀이 각막을 덮어서 공기와의 접촉이 차단시키기 때문에 각막이 저산소증으로 인해 염증이 발생하거나 세균감염이 더 쉽게 일어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 아래 영상에는 다소 충격적인 장면이 포함돼 있으니 시청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한편 최근 렌즈를 빼지 않은 채 샤워를 한 여성이 끝내 '안구 제거' 수술을 받은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여성 마리 메이슨(Marie Mason, 54)은 지난 2015년 재사용이 가능한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채 샤워를 했다가 각막염을 일으키는 '가시아메바'가 눈에 들어갔다.


인사이트마리 메이슨 / hk01


아메바가 점점 증식하면서 마리는 시력이 급격히 나빠지는 상태에 이르렀고 병원에서 5년간 약물 치료를 병행했지만 차도를 보이지 않았다.


세 번의 각막 이식 수술도 실패로 끝나자 마리는 결국 안구를 적출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