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은 모르는 '군대 문화', 이제 알 수 있다....육군훈련소 '이런 프로그램' 내놨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일부 여성을 제외하고는 '안으로' 들어갈 수 없어 일종의 금녀구역(?)이 된 육군훈련소.

입대하는 자만이 알 수 있는 이곳 내부를 여성들도 속속들이 알 수 있는 기회가 생길 전망이다.


물론 여성이 입대하는 것은 아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육군훈련소 내에서 군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형 관광투어가' 개발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일 육군훈련소와 논산시는 훈련소 관광상품을 개발하기 위한 '안보·관광 상생발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의 협약 체결은 7일 이뤄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안보·관광 상생발전 업무 협약에는 '병영 체험형 관광 상품' 개발도 포함돼 있다.


병영 체험형 관광 상품은 훈련소를 찾은 관광객과 입소 장병 가족들이 다양한 병영 프로그램에 참여해 부대 내 개방 공간을 견학하고 관람하는 프로그램이다.


연병장까지만 들어갈 수 있어 내부 풍경을 볼 수 없었던 것은 물론, 군 문화가 늘 생소했던 여성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백성현 논산시장은 "이번 협약은 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뿐만 아니라 국군과 논산이 하나 되어 충남 남부권의 미래 살 거리를 만들고자 합심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논산이 명실상부한 안보·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박원호 육군훈련소장은 "논산시민들은 여러 국방 시설을 오랜 시간 품어 지내 온 대한민국 국군의 동반자이자 애국자이기에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상호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협약사항을 내실 있게 추진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논산시


논산시 육군훈련소 측은 체험형 정예 육군을 육성하는 육군훈련소와 체험형 관광투어가 실제로 활성화할 경우 새로운 안보, 관광 명소가 탄생할 수 있으리라 보고 있다.


한편 입소 장병의 가족, 연인, 친구, 입소를 앞둔 청년 등으로 구분된 유형별 맞춤형 특화 프로그램도 발굴될 예정이다.


투어의 만족도를 올리고 국내를 찾은 외국인 여행객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상품도 만들어 관광객 스펙트럼을 더욱 넓힌다는 목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