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2 -2℃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코인 '대박'터져 대기업 퇴사한 직장인들이 전해온 반전 근황

코인으로 대박 난 사람들은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인 투자로 '일하지 않을 자유'를 얻은 사람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코인으로 대박 난 사람들은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투자 수익금을 저축해두고 이자만 받고 살거나 건물주가 돼 월세로 여행을 다닐지도 모른다는 예상과 달리, 이들은 '이것'에 몰두하고 있었다.


지난 7일 한국경제신문은 암호화폐 투자로 큰 수익을 낸 후 본업을 그만둔 2030 코인 파이어족 12명 중 9명이 '사회 복귀'를 택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이들 중 3명이 전업투자자로 일하고 있었고, 4명이 집필 및 강연 등의 활동을, 2명이 창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들 대부분이 이와 동시에 재취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세 명의 사정도 비슷했다. 현재 사회 활동을 하지 않는 세 사람 역시 내년부터는 직업 활동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돈 많이 생기면 당연히 놀 줄 알았는데 아니다?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는 '파이어족' 붐이 일었을 만큼 '일하지 않을 자유'에 대한 니즈가 드높다.


그런데 정작 '일하지 않을 자유'를 누릴 수 있을 만큼 수익을 올린 이들은 왜 다시 세상 속으로 뛰어든 것일까.


금융권 대기업 종사자 A(30) 씨는 1500만 원으로 시작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폭등해 1년 6개월 만에 30억 원이 넘는 돈을 벌고 퇴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그러나 최근 일자리를 알아보러 다니고 있다고 한다. A씨는 한국경제신문에 "취미활동도 잠깐일 뿐 일과 없는 삶 속 식물인간처럼 지내며 우울증까지 찾아왔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은행 이자만으로 살 수 있는 만큼의 돈을 모으면 무조건 행복할 줄 알았지만 결국 환상이었다"라는 말을 남겼다.


5년 사이 수십억 원의 자산을 모은 이들. 이 사람들의 또 다른 특징은 바로 '소비 습관'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자산이 불었지만 사치품에 대한 욕심은 오히려 사라졌다는 고백이 이어졌다.


자산이 늘어나니 오히려 값비싼 명품에 관심이 끊긴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인파이어족의 이전 직업군은?


한편 코인파이어족은 사기업 출신이 5명, 공공기관 출신이 2명, 학생 2명, 기타 2명으로 다양한 직업군을 보였다.


코인에 입문한 시점으로는 지난 2017년이 가장 많았고, 그 뒤를 2018년이 이었다.


비교적 짧은 시간인 5년 이하의 시간 동안 코인 투자로 경제적 자유를 얻은 이들은 10명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