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계획형' 슈퍼주니어 규현이 8년간 매일 '음주 기록' 적어둔 이유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규현이 술 마신 후 까먹지 않고 꼭 하는 행동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슈퍼주니어 규현이 술 마신 후 꼭 하는 자신만의 특별한 루틴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4회에서는 가수 스윙스, 은지원, 규현, 송민호가 술자리를 가지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이날 술자리에서 규현은 "예전에 내가 얼마나 술을 마시는지 궁금했다. 그래서 음주 현황 노트를 적었다"라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다들 그의 노트를 궁금해하자 규현은 핸드폰에 직접 메모해 온 기록을 보여줬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메모장에는 규현이 매달 며칠 동안 술을 마셨는지 빠짐없이 적혀 있었다.


심지어 규현은 한 달 중 술을 마신 일수를 계산해 퍼센트까지 빼곡하게 기록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그는 한 달 동안 하루도 술을 마시지 않았을 경우에는 음주를 하지 않은 이유까지 덧붙였다.


규현은 메모장에 적어둔 퍼센트에 대해 "그 달에 그 확률로 마셨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규현의 기록을 본 스윙스는 "과학자처럼 적어놨다"라며 혀를 내둘렀고, 은지원 역시 규현이 계획적으로 술을 마신다며 감탄했다.


규현은 지난 2014년부터 지금까지 8년 동안 해당 기록을 이어오고 있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그가 오랫동안 메모 습관을 유지해온 이유는 술을 마신 날 정확히 무엇을 했는지 기억하기 위해서였다.


규현은 "이걸 쓰기 시작한 이후 이걸(기록을) 보는 순간 그날이 펼쳐진다"라며 '음주기록'에 대한 장점을 강조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연예계 대표 '애주가'로 알려진 규현


한편 규현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술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기본 주량이 3병이라고 밝힌 그는 tvN '신서유기'에서 오로지 맛으로만 소주 브랜드를 정확히 맞춰 '조정뱅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특히 지난해 윤종신은 규현과 함께 술을 마신 후 그의 남다른 주량에 놀라워하며 규현과 함께 찍은 취중 셀카를 올리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는 취한 듯 코가 새빨개진 윤종신과, 그를 껴안고 있는 멀쩡한 얼굴의 규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tvN '내 어깨를 봐 탈골됐잖아'


윤종신은 "규현인 주량이 너무 세다"라는 글을 남겼고, 이를 본 누리꾼은 "역시 규현 조정뱅이다", "둘 다 훈훈하다. 귀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jongshin'


YouTube '채널 십오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