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시한부 판정받은 '빅마우스' 윤아, 마지막회서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급성 림프종 말기 판정을 받은 '빅마우스' 고미호(임윤아 분)가 내린 결정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인사이트MBC '빅마우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급성 림프종 말기 선고를 받은 '빅마우스' 고미호(임윤아 분)가 결국 결단을 내렸다.


17일 방송된 MBC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 최도하(김주헌 분)의 선거 후보자 토론 생방송에 참석한 고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창호는 토론장에 깜짝 등장한 아내 고미호를 보며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빅마우스'


시민 대표로 등장한 고미호는 "저는 박창호의 아내가 아니라 방사능 피해자로 나온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난 1월 12일 싱크홀 사고로 양식장으로 통하는 지하수관이 터졌고 그 현장에서 방사능 물질에 노출됐으며 현재 저는 급성 림프종 말기 시한부 판정을 받은 상태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제 남편도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여 박창호를 또 한 번 놀라게 만들었다. 


인사이트MBC '빅마우스'


남편 박창호를 바라보면서 눈물을 흘리던 고미호는 애써 미소를 지으며 말을 이어나갔다.


또 고미호는 준비한 고발 영상을 기습 공개했으며 "모든 부패와 비리 속에 최도하 당신이 있다는 거 곧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박창호는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빅마우스'


네이버 TV '빅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