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외출시 물파스는 필수"...오은영 박사가 털어놓은 강박증의 정체

오은영 박사가 강박증이 있다는 사연자의 고민에 공감하며 자신의 강박증에 대해 털어놨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오은영 박사가 '물파스'를 가지고 다니는 이유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오은영 박사가 남다른 강박증을 가지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퇴근 후에도 업무 생각에 휴대폰을 끊임없이 확인하는 강박을 가진 사연자의 고민이 소개됐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사연자는 퇴근 후에도 회사 내 수십 개의 단체 채팅방 대화를 매일 확인하느라 제대로 쉬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새로운 메시지 알람 표시를 없애야 하는 강박 때문에 채팅방 대화를 꼭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오은영 박사는 사연자에게 "노모포비아다. 핸드폰을 손에 들고 있지 않으면 불안한 거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자신도 강박이 있다며 사연자의 마음을 공감해 줬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그는 "저는 하얀 테이블에 볼펜 자국이 있으면 지우고 싶다. 그래서 실제로 물파스를 가지고 다닌다. 볼펜 자국이 물파스로 잘 지워진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개그맨 양세형 역시 강박증이 있다고 말하며, "분명히 불 다 끈 거 확인하고 신발까지 신었는데 뭔가 안 끈 것 같아서 신발을 신은 채로 다시 가서 확인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이런 분들은 불을 다 끄고 마지막에 '빵' 소리를 지르면 된다"라며 꿀팁을 전수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오은영 박사 "강박은 놓칠 것 같은 불안 때문에 쥐고 있는 것"


또한 오은영 박사는 고민을 안고 있는 사연자에게 "퇴근 후에는 휴대폰 확인을 안 해야 된다. 그게 어려울 거다. 강박은 놓칠 것 같은 불안 때문에 정말 놓쳐도 되는 것을 쥐고 있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쁜 건 아니지만 정도가 높아져서 삶에 해가 될 수 있다. 업무 폰은 퇴근하고 꺼버려라. 개인의 생활과 업무가 분리가 잘 안되는 것 같다"라며 휴대폰을 두 개 쓰는 방법을 권장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이날 오은영 박사는 두 번째로 등장한 사연자의 고민에도 귀를 기울였다.


두 번째 사연자는 사회생활을 통해 만들어진 모임이나 술자리에 참여할 때면 사람들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자연스럽게 대화에 참여하고 싶지만 본인이 다가가기 전까지 타인이 먼저 다가오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어 위축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연자는 모임에서 갑자기 침묵이 흐를 때면 자신을 싫어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사연자에게서 자기중심적인 성향이 보인다고 진단하면서, "상대방 입장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상황을 침묵이 불편한 본인의 입장으로 바라봐서 생기는 판단 오류다. 다른 사람이 왜 본인에게 꼭 말을 걸어야 하느냐. 그럴 이유는 없다"라며 충고를 건넸다.


한편 '오케이? 오케이!'는 고민이 있는 전국 방방곡곡의 사연자들을 찾아가 고민을 상담해 주는 힐링 토크 프로그램이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KBS2 '오케이? 오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