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0 20℃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19 19℃ 광주
  • 27 27℃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같은 은행인 줄 알았는데...'대출' 받고서 후회하게 만든 은행의 정체

20대 10명 중 4명이 대출 불이행자가 되는 가운데 '이곳'에서의 대출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대 10명 중 4명, 500만 원 이하 빚 갚지 못한 것으로 집계돼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후 돈을 갚지 못한 20대 금융채무 불이행자 10명 중 4명은 500만 원 이하의 빚을 갚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계부채가 1900조 원을 향해 가고 있는 가운데 빚투나 영끌 등 여러 이유로 대출을 받은 이들은 여러 차례 빚을 지며 다중채무자(금융기관 3곳 이상 대출)로 전락하는 사례 등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 4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용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채무 불이행자 현황' 자료를 보면 6월 말 기준 20대 채무 불이행자는 총 84300명으로 평균 등록금액(연체된 대출의 원리금 총액)은 1580만 원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빚을 갚지 못하는 사례 늘며 개인회생 신청자도 덩달아 '증가세'


이를 구간별로 보면 500만 원 이하 대출자가 35200명(41.8%)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500만 원 초과 1000만 원 이하 채무자가 17900명(21.2%)으로 집계됐다.


5000만 원 초과 20대 채무 불이행자는 4300명(5.1%)에 불과해 20대 채무 불이행자 대다수가 상대적으로 소액 빚으로 채무 불이행자가 된 셈이다.


이어 진 의원이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개인회생 신청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중 접수된 20대 개인회생 신청자 수는 5241명으로 집계됐다.


20대 개인회생 신청자 수는 2019년 10307명, 2020년 11108명, 2021년 11907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드라마스페셜-습지생태보고서'


금리 높은 2금융권 대출 크게 늘며 대출 질 '악화' 우려돼


특히 금리가 높은 2금융권 대출 잔액이 은행권보다 큰 폭 늘어나며 대출의 질이 악화되고 있다. 20대 가계대출은 올해 초 증가세가 주춤하다가 다시 반등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은 올해 1분기 말 현재 95조 665억 원으로 작년 말 대비 1462억 원(0.2%) 감소했다가 2분기에 5838억 원(0.6%) 증가했다.


이들의 가계대출을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 보험, 상호금융의 오름세가 특히 가팔랐는데 지난해 12월 말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2년(2019년 12월 말) 전보다 47% 증가한 4조 2627억 원을 기록했다.


보험과 상호금융은 같은 기간 동안 각각 24.3%, 23.6% 늘어 1조 2813억 원, 8조 6164억 원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주로 생계비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았다가 빚을 갚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가 서울회생법원에 개인회생을 신청한 20대 청년 51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처음 빚을 지게 된 이유는 '생계비 마련 목적'이 43%로 비중이 가장 컸다.


진 의원은 "500만 원 이하의 소액을 갚지 못해 채무 불이행자로 전락하는 청년들이 생기지 않도록 실업부조 등을 통해 청년들에게 경제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청년들의 상환 능력을 향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