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선 긋는다"...절친 조세호 '손절' 선언한 이동욱, 모두가 납득한 이유는요

배우 이동욱이 평소 절친한 사이인 코미디언 조세호와 "선을 긋고 있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인사이트이동욱 / 뉴스1


절친 사이로 유명한 이동욱·조세호...갑작스러운 이동욱의 "손 긋고 있다" 발언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배우 이동욱이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코미디언 조세호와 "선을 긋고 있다"라고 밝혔다.


오랜 기간 우정을 이어왔기에 갑작스러운 이동욱의 '손절' 선언에 많은 팬들의 궁금증과 걱정을 유발하고 있다.


하지만 곧 이어진 그의 말에 팬들은 모두 그의 '손절' 선언을 납득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이동욱 프라이빗메시지


조세호랑 자주 안본다...알고보니 인스타그램 꼴깞 시리즈 때문에


이동욱은 최근 프라이빗 메신저를 통해  "조세호랑 자주 안 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걔 요즘 인스타에 꼴값 떠는 거…네 선 긋습니다”라며 재차 말했다. 


조세호는 최근 본인 인스타그램에 연애를 하는 듯한 시를 올렸다. 오글거리는 말투 덕분에 조세호가 올린 시들은 네티즌들에게 '꼴값 시리즈'로 불린다.


인사이트조세호 꼴값 시리즈 / 온라인 커뮤니티


럽스타그램으로 오해 받은 꼴값 시리즈


한때 조세호가 올린 글들은 연인을 향한 '럽스타그램'으로 오해를 받았지만, 소속사 측은 재빠르게 "꼴값으로 봐달라"고 해명했다.


이동욱의 프라이빗 메시지를 본 네티즌들은 "충분히 납득할 만한 이유", "이동욱 프메 웃겨서 결제하고 싶어진다", "근데 진짜 조세호 갑자기 왜 저러는 건데", "이동욱 너무 웃기네"라며 해당 글을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