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대학만 4번째 입학" 서울법대 입학식에서 포착된 45살 유명 아나운서 정체

올해 45살이 된 유명 아나운서가 서울법대 입학식에서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Instagram 'kbskimbomin'


45살 유명 아나운서의 4번째 입학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중앙대학교 신문방송대학원 석사 과정을 밟은 유명 아나운서가 공부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45살 애엄마인데도 4번째 입학을 할 정도로 여전히 학업에 불타는 열정을 드러내 박수를 받았다. 


인사이트Twitter 'kbskimbomin'


지난 2일 KBS 아나운서 김보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또 학교에 가게 될 줄이야"라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 김보민은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 제33기 입학식'이라는 문구가 적힌 배너 앞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Instagram 'kbskimbomin'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 밟는 김보민의 포부


김보민은 "아나운서 협회장 하면서 다양한 분야의 분들을 만나게 됐고, 이와 관련된 새로운 과정을 공부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선배님의 추천으로 도전해 본 미션"이라며 입학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코로나로 다소 늦게 일정이 시작된 학기지만 반드시 이수해서 수료하겠다"라며 넘치는 열정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kbskimbomin'


김보민은 '회사 학교 육아', '열심히 살자', '어쩌다 학교'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엄마로서 또 아나운서로서도 모든 걸 완벽하게 해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은 법과대학이 개설한 국내 유일의 최고지도자과정이다. 이론과 현실을 접목해 법학에 기반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하다.


인사이트Instagram 'kbskimbomin'


지난 2020년 96%의 지지로 제21대 아나운서협회장 선거에서 회장이 됐던 김보민이 또 다른 도전에 나서자 누리꾼은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김보민은 지난 2007년 전 축구 국가대표이자 현 성남 FC 감독 김남일과 부부의 연을 맺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

Instagram 'kbskimbomin'


김보민 "'바람' 방지하려 남편 김남일 폰 명의 내 것으로 해" 


그는 지난 2020년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남편 김남일과의 결혼 생활을 언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김보민은 남편 김남일의 핸드폰 명의를 자신의 이름으로 설정해놨다며 "앱을 다운로드하면 다 나한테 오고, 사진을 촬영해도 다 나한테 온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김보민은 "뭘 확인하고 감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남편의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의심하지 않아도 된다"라며 사전에 외도 위험을 방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보민은 경제권도 전부 자신이 갖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