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방탄소년단 '병역특례' 여론조사 결과...국민 54%가 OO했다

세간을 뜨겁게 달궜던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의 병역특례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Twitter 'HYBE_MERCH'


BTS '병역 특례' 여론조사 결과 나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특례와 관련된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조원씨앤아이는 지난 4일 온라인매체 스트레이트뉴스 의뢰로 진행된 방탄소년단의 병역 관련 여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전국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병역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응답은 54.1%가 나왔다.


'특례 해택을 줘야 한다'는 응답은 40.1%에 그쳤다. 즉 병역 특례 반대 의견이 찬성보다 높았다. 



'의무를 다해야한다' 응답...20대가 제일 많았다


연령이 낮을수록 방탄소년단 병역 의무를 원하는 유권자들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20대에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응답이 73.2%로 가장 많았다.


20대 뒤로 30대(60.4%), 40대(49.4%), 50대(48.3%), 60대 이상(47.5%) 순으로 병역 특례에 반대했다.



성별로는 남성(58.1%)과 여성(50.3%) 모두 과반수 이상이 병역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념 성향으로는 보수(63.8%), 중도(52.3%), 진보(47.3%) 순으로 방탄소년단의 병역 의무를 원하는 이들이 많았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4.0%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조원씨앤아이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방부 "여론조사 결과만으로 의사결정하지 않을 것"


한편 지난 2일 국방부는 입장문을 통해 "방탄소년단(BTS) 병역 문제와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여론조사 결과만으로 BTS 병역 문제에 대한 의사 결정을 하지 않을 것임을 거듭 알려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 역시 이날 "국민의 뜻이 어떤지 보겠다는 취지"라며 "여론조사에 따라서 결정한다는 의미는 아니었다. 그 취지는 사실 기존의 입장과 아직 변함이 없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