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2 12℃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8 18℃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2 22℃ 제주

사격대회서 '금메달' 휩쓸어 엄마 놀라게 했던 유명 아나운서 딸, 또 놀라운 근황 전했다

사격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고 있는 박찬민 아나운서 딸 박민하가 최근 또 놀라운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박민하, 2022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출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박찬민 아나운서 딸이자 배우인 박민하가 또 사격대회에서 왕좌에 앉았다.


지난 5일 박민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이라며 금메달을 목에 건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박민하는 이날 경남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22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여자 중등부 10m 공기소총에서 622.7점으로 정해이(북인천여중·621.4점), 전보은(여수여중·620.0점)을 꺾고 1위에 올랐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해당 사격 대회가 코로나 여파로 3년 만에 개최된 만큼 박민하는 감회가 다르다고 했다.


박민하는 "사격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부터 꿈꿨던 한화회장배를 우승했다. 정말 좋다. 만족스러운 점수는 아니었지만 하나씩 또 배워가겠다"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박민하의 화려한 수상 이력


지난 2020년 박민하는 제42회 충무기 전국 중·고등학생 사격대회에서 대회 신기록인 621.4점으로 금메달을 땄다.


이후 지난 4월 그는 전국소년체육대회 경기도 대표 선발전에 출전해 1위로 경기도 대표가 됐다. 당시 박민하는 대회 신기록이자 개인 최고기록까지 세워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지난달에도 박민하는 제46회 회장기 전국 중·고등학교 사격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박민하는 SNS를 통해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합숙 훈련에 임하고 있는 일상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


박민하 "최연소 금메달리스트가 목표"


올해 16살인 박민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 출전이 목표고,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를 하고 싶다. 올림픽에서 1등 하는 게 목표"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뛰어난 실력으로 각종 대회를 휩쓸고 있는 박민하가 추후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인사이트Instagram 'minha_gw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