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안 좋은 일 있어도 절대 화 안 내는 현빈 만의 비법...'이거'였다

배우 유해진이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에서 다시 만난 배우 현빈의 유한 성격을 칭찬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5년 만에 '공조2'로 현빈과 다시 호흡 맞추게 된 유해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로 돌아오는 배우 유해진이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 현빈의 남다른 인성을 칭찬했다.


2일 엑스포츠뉴스는 '공조2: 인터내셔날'(공조2)를 찍은 유해진과 인터뷰한 내용에 대해 보도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공조2' 팀은 재회한 만큼 한층 더 끈끈했다.


특히 유해진은 현빈의 유한 성격을 칭찬해 이목을 모았다.


인사이트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유해진은 "(현)빈이는 화를 잘 안 낸다. 욕도 잘할 줄 모르는 것 같다. 제가 어느 때는 '너는 이럴 때 성질 안 나?'라고 물으면 '그럴 수 있지'라고 생각한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빈이의 그런 마인드가 참 좋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현빈은 안 좋은 상황이 닥쳐도 먼저 이해하려고 애쓰는 것으로 보인다. 긍정적인 가치관 덕에 현빈은 그 누구와도 싸울 일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하지만 무던한 성격이 다소 얄미울 때도 있었다.


유해진이 액션신을 촬영하다가 다쳐도 현빈은 '그럴 수 있지'하고 지나간다고 한다.


인사이트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결국 유해진은 똑같이 현빈에게 복수를 하기도 했다.


그는 현빈이 액션신을 찍던 중 '아, 아파' 하는 상황이 되면 '그럴 수 있지'하고 똑같이 지나갔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인사이트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매우 화기애애했던 촬영장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사실 유해진은 속편을 좋아하지 않는다. 신선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인사이트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뻔할 수도 있는데 유해진이 '공조2' 출연한 이유


하지만 이석훈 감독의 설득 끝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유해진은 "익숙함도 있어야 하고, 새로운 맛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새롭게 합류한 다니엘 헤니 씨와 진선규 씨가 그 신선함을 배가시켰다고 생각한다"라며 영화에 대한 많은 기대를 부탁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편, '공조2'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과 북, 미국이 공조 수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해진이 남한 형사 강진태를 연기하고 현빈은 북한 형사 림철령 역으로 분했다. 해외파 FBI 잭 역은 다니엘 헤니가 맡아 몰입도를 높였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5년 만에 돌아온 '공조2'는 오는 7일에 개봉된다.


'공조2'가 781만 명을 사로잡았던 1편만큼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