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0 20℃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19 19℃ 광주
  • 27 27℃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LoL·TFT·와일드 리프트 이끌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 임명한 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게임즈가 31일(미국 현지시간),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Andrei van Roon)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이엇 게임즈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라이엇 게임즈가 31일(미국 현지시간),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Andrei van Roon)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향후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LoL, TFT, 와일드 리프트의 개발을 감독하고 각 게임에 관한 주요 결정을 주도하는 등 스튜디오 내 개발팀을 관리한다. 또한, 챔피언의 배경 이야기와 룬테라 세계관 전반을 개발하는 등 라이엇 게임즈의 IP 전략 발전을 위한 업무도 수행할 예정이다.


라이엇 게임즈 공동창업자 겸 게임 부문 최고책임자 마크 메릴은 "2011년 라이엇 게임즈에 합류한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LoL 챔피언(직스, 바루스, 신드라 등) 기획 ▲리드 게임플레이 기획자 ▲게임 디렉터 ▲게임 및 프로덕트 방향 상무 등 LoL에 관한 다양한 직책을 역임한 바 있어 LoL에 대한 심층적인 지식을 갖고 있다"라며 "반 룬 총괄이 라이엇 게임즈에서 보여준 성공적 행적과 플레이어의 경험을 아끼는 마음을 미뤄보아 리그 스튜디오 총괄의 완벽한 적임자라 생각한다. 반 룬 총괄이 리그 스튜디오를 전방위적으로 관리하게 되어 기쁘며, 스튜디오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리그 스튜디오 총괄직에 오른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클로즈 베타 시절부터 LoL의 열렬한 팬이었고,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에 기여할 수 있어 너무나 즐거웠다"라며 "향후 새로운 방식으로 LoL을 지원하는 한편, TFT와 와일드 리프트에도 깊이 관여할 수 있다는 사실이 무척 기대된다. 기회를 준 라이엇 게임즈에 큰 감사를 느낀다"라고 전했다.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LoL 챔피언 팀 기획자로 라이엇 게임즈에 합류한 후 폭탄을 던지는 '직스'와 원거리 딜러 '바루스', 마법사 챔피언 '신드라' 등 인기 챔피언 개발 과정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그는 LoL 팀과 TFT 팀이 별도로 분리되기 전, 최초의 TFT 개발팀을 조직한 뒤 몇 달간 제작을 총괄하는 등 여러 팀을 이끌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