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0 20℃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19 19℃ 광주
  • 27 27℃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임영웅 방송점수 조작 의혹 받는 KBS 뮤직뱅크 제작진 경찰에 입건

임영웅의 방송점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KBS 제작진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사이트임영웅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임영웅의 방송점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KBS 제작진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가수 순위를 정하는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임영웅의 점수를 낮췄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KBS2 '뮤직뱅크' 제작진을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KBS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내사(입건 전 조사)를 진행해왔다.


임영웅은 지난 5월13일 방송에서 걸그룹 르세라핌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다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하지만 방송점수에서 0점을 받으면서 르세라핌 7881점, 임영웅 7035점으로 총점에서 밀려 2위에 그쳤다.


방송사의 갑질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임영웅의 곡이 KBS 내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송출된 사례가 나오자 방송점수 집계 방식을 공개하라는 요구가 일었다.


KBS는 해명 과정에서 논란을 더 키웠다. KBS는 임영웅의 해당 곡이 KBS TV, 라디오, 디지털 콘텐츠에 방송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집계 기간에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라디오에 방송된 점이 알려지자 입장을 바꿨다.


인사이트YouTube 'KBS Kpop'


경찰은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민원을 접수해 내사를 진행해 왔다.


KBS는 '뮤직뱅크' 방송 점수 채점 기준과 관련한 자료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