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출산 20일 남기고 딸 떠나보낸 박시은·진태현 부부 위로한 장영란

방송인 장영란이 뱃속의 아이를 떠나보낸 배우 박시은과 진태현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KBS Drama '엄마는 고슴도치 시즌2'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방송인 장영란이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유산 소식에 슬퍼했다.


19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 박시은 뱃속의 아이가 태어나기까지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고 전했다.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에 많은 사람들이 조심스럽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최근 유산 소식을 전했던 장영란도 댓글 창을 통해 응원의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taihyun_zin'


장영란은 "눈물이.."라며 "세상에 너무 가슴이 아프다 못해 찢어지는 소식이네요"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장영란은 "온 마음을 다해 두 분을 위해 기도드리고 또 기도드릴게요"라고 밝혔다.


장영란은 박시은을 향해 "시은 씨 자책하지 마세요. 절대 엄마 탓 아닙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KBS Drama '엄마는 고슴도치 시즌2'


끝으로 장영란은 진태현, 박시은이 제발 힘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편 진태현은 유산 소식을 알리며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진태현은 박시은에게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의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라며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고생했어. 이제 좀 쉬어. 사랑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ihyun_z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