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광수, 옥순 아닌 영숙 선택했다"...'나는 솔로' 9기 최종 선택 광수♥영숙

'나는 솔로' 9기 광수가 결국 옥순이 아닌 영숙을 선택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나는 솔로' 9기 광수가 결국 옥순이 아닌 영숙을 선택했다.


지난 17일 방영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광수를 둘러싼 영숙과 옥순의 삼각관계가 역대급 집중을 받았다.


영숙은 다음 날까지 마음을 내려놓고 또 내려놔야 했다. 영숙은 날지 못하는 꿀벌을 보고 직접 설탕물을 개어 먹이는 등 벌을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벌이 끝내 날지 못하자 영숙은 자조하는 웃음을 터뜨렸다. 영숙은 뭔가" 날갯짓을 하다가 날갯짓을 못 하는 게, 뭔가 복선인가?"라고 말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데프콘은 "비련의 주인공 같은 거야"라고 말했고 송해나는 "세상의 노래가 다 제 노래 같고"라며 그녀의 이별의 심경을 진실하게 느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마지막 선택을 앞두고 마음을 전하는 시간에서 광수는 "영숙아, 네 덕분에 참 많이 웃었고, 옥순아 너 때문에 참 많이 울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둘한테 너무 확실을 주지 못해서 미안한데 나도 내 불안 때문에 그랬던 것 같기도 해. 근데 난 최종 선택에서 마지막 나의 최선의 선택을 할 거다"고 말했다. 이어 "내 선택을 존중해주고 나도 너의 선택을 존중할게. 둘다 너무 고맙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이후 여자 출연자들이 마지막으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가장 먼저 나온 영숙은 광수에 "광수야, 네 덕분에 앞으로 내가 슬플 때, 힘들 때, 아플 때 떠올릴 수 있는 좋은 기억이 많이 생긴 것 같다.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그녀는 "네 문제의 정답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건 상관없다. 내가 푼 문제의 정답은 광수다"고 진심을 고백했다.


그 모습을 보던 이이경, 데프콘, 송해나는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나 때문에 많이 웃었다고 하니까 다행이다. 나도 너한테 좋은 기억이 됐으면 좋겠다. 고마워"라고 덧붙였다.


이후 옥순도 마지막 말을 전했다. 먼저 옥순은 영식에 "저한테 솔직하게 표현해준 모습에 많이 감동을 받았고, 표현해준 만큼 제가 부응하지 못한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이다. 영식님이 얼마나 좋은 사람인지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광수님, 울지 말고 저희 1:1로 한 번도 나가서 얘기해본 적 없지 않냐. 저는 광수님이랑 단둘이 나가서 얘기를 좀 해보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마지막 날, 광수와 옥순은 1:1데이트를 나갔다. 옥순은 "왜 울었어?"라며 "내 얼굴을 보니 서러움이 북받쳐 올랐어?"라고 물었다. 이에 광수는 "나는 그런 기대를 했던 것 같다. 1:1 데이트가 아닐 시 다른 남자에게 갈 수 있다는 말을 미리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나는 첫 선택을 나한테 와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난 그래서 그날 이후로 완전 다른 사람이 된 거나 마찬가지다. 그때 네가 나 선택해주지 않고 지나쳐서. 네가 날 선택해주고 그랬으면 더 확신을 주는 이야기도 많이 했을 것 같은데 그때 내가 너무 힘드니까 다음 날부터 생각을 바꿨다"고 전했다.


옥순은 "나는 이미 내 마음을 다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그게 부족하다고 느끼면 내가 더 솔직하게 얘기를 해주겠다. 근데 나는 이미 표현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빠가 바위에 올라가서 다른 얘기를 해줄 줄 알았다. 근데 같은 말을 반복하고 있으니까, 나도 마음이 너무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또 "그리고 영숙님 이름을 제일 먼저 부르지 않았냐. 그 자리는 한 명에게 집중하는 자리 아니냐"며 "나랑 지금 데이트 끝나면 또 영숙님 불러서 나가는 거냐. 나 이제 그게 싫다. 그냥 한 명이랑 해"라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광수는 영숙과는 식사 데이트를 했다. 영숙이 "광수 너무 안 힘들어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에 광수는 "영숙 씨는 내가 야속하지 않냐. 그런데도 그런 얘길 나한테도 직접적으로 못 하네"라고 말했다. 이에 영숙은 "다 사정이 있겠지 각자 생각이 있겠지, 야속하기는 하지만"이라며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말을 들은 광수는 "고맙다. 제 사정을 이렇게까지 헤아려주고, 본인도 힘들었을 텐데 다른 사람입장에서 생각해주는 게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에 영숙은 "제가 좋아하는 거는 그냥 제 마음이니까 거기에 (광수님이) 보답을 못 해서 힘들어하거나 고민하거나 그럴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영수와 영식은 마지막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영철은 영자를 선택했고, 9기 첫 커플이 탄생했다. 상철은 현숙을 선택했고, 현숙은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정숙과 순자 역시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영숙과 옥순은 예상대로 최종 선택을 광수로 선택했다. 이에 광수는 "제가 받은 상처만 생각했는데 제가 준 상처가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정말 이상하게 보이는 저 때문에 상처받았던 많은 분들께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광수는 최종 선택으로 영숙을 선택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사실 이미 영숙의 SNS에는 선글라스를 낀 캐릭터에 "귀엽다 ㅋㅋ"라는 게시글이 올라와 많은 이들이 예상을 했던 상황이기도 했으나, 광수가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마음을 토로하지 않아 호기심을 이어나갈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