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온도 25도 항상 유지, 의자는 미용실 의자"...월드스타들의 기상천외한 '대기실' 요구 사항들

해외 톱스타들의 기상천외한 대기실 요구 사항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비욘세, 테일러 스위프트, 칸예 웨스트 등 이름만 들어도 포스가 넘치는 이들은 공연 때 마다 최고 수준의 세팅을 원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실제 이들은 공연 전 계약서를 작성 할 때 이들이 공연을 하기 위해 갖춰야 할 필수 요구 사항들이 적힌 두꺼운 문서가 따로 있을 정도다.


해당 문서에는 이들 아티스트의 컨디션을 맞추기 위해 필요한 것들이 일목요연하게 적혀있다.  


물과 간단한 다과류 외에 별도의 요구가 없을 때도 있지만, 생수나 와인의 브랜드까지 세세히 열거되기도 한다.


비욘세와 테일러 스위프트 등 해외 톱스타들의 콘서트 투어 시 요구 사항들이 적힌 문서가 공개 됐던 일이 다시 한 번 재조명되고 있다.


해당 문서는 과거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에 소개 된 바 있다. 월드 스타들의 기상천외한 대기실 요구조건들에 대해 알아보자.


1. 비욘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비욘세는 공연 존 자신의 컨디션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래서인지 드레싱룸 온도를 25.5도로 유지해야 하고, 장미향초가 켜져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음식은 매운 카옌후추를 듬뿍 친 닭요리를 선호했다. 또 콜라는 코카콜라 대신 펩시콜라를 제공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당시 비욘세가 펩시콜라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2. 아델


인사이트GettyiamgesKorea


천상의 목소리 아델 역시 공연 기획자들 사이에서 까다롭고 예민한 스타로 손꼽힌다.


그녀는 차를 마실 6개의 머그컵과 6개의 티스푼, 치킨샐러드 샌드위치, 신선한 과일(감귤류는 절대 안됨) 등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와인은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산 최고급 와인 1병을 요구했고 담배는 말보로 1갑을 갖다 놓으라고 했다. 꿀 2병의 경우 유기농 제품은 '절대사절'했다.


3. 리한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리한나는 커튼에 집착했다. 그는 대기실 커튼이 '아이스 블루' 색깔의 시폰 계열의 천을 블루 혹은 블랙 천과 겹친 커튼을 요구했다. 또 대기실을 맨발로 다닐 경우를 대비해 카펫을 깔아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카펫에는 반드시 치타와 표범 같은 동물 무늬가 들어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개의 가습기와 6개의 양초, 4개의 화이트튤립을 꽂은 화병도 요구했다.


4. 칸예 웨스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칸예 웨스트 역시 아주 독특한 요구 사항을 하는 것으로 유명한다.


대기실에 반드시 '미용실 의자'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샤워슈즈, 핫소스 1병을 비롯해 750㎖짜리 보드카, 패트론 실버 데킬라 1병, 6캔들이 하이네켄 맥주 4팩 등 엄청난 양의 술을 요구했다.


웨스트는 또 코카인과 헤네시를 슬러시 형태로 투약할 수 있는 슬러시 머신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5. 머라이어 캐리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머라이어 캐리도 콘서트를 할 때마다 세세한 것까지 일일이 챙기는 예민한 성격인 것으로 유명하다. 


모든 벽면을 커튼으로 두른 대기실 온도는 23.8도를 유지해야 했고 평범한 칼라에 요란한 무늬가 들어가 있지 않은 3인용 카우치 1개가 있어야 했다. 


콜라 12병, 다이어트콜라 12병, 하얀색 장미 화병 2개, 레드·화이트 와인 잔이 6개씩 있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