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흠뻑쇼' 저격하더니 단독 수영장 대여한다고 '악플테러' 당한 이엘 반응

물 축제 관련 소신 발언했던 배우 이엘이 물 낭비 논란에 휘말렸다.

인사이트디플랜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물 축제 관련 소신 발언을 했던 배우 이엘이 단독 수영장을 대여했다는 소식에 때아닌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이엘은 자신의 SNS를 통해 여름 휴가 소식을 전하는 글을 남겼다.


이엘은 "근 30년 만에 엄마랑 물 놀이를 가려고 한다. 단독 수영장 딸린 곳으로 가는데 엄마 물놀이 옷을 어디서 사야 하냐"라며 수영복 추천을 부탁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은 이엘이 단독 수영장을 대여한다는 점을 문제 삼아 "수영장 물을 소양강에 양보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2L_ibnida'


물 낭비와 관련해 소신 발언했던 이엘이 하기에 적절치 않은 행동이라는 것이다.


자신을 향한 터무니없는 지적이 이어지자 이엘은 지난 10일 특정한 대상을 언급하지 않고 "참, 할 일들도 더럽게 없나 보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자신을 향한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앞서 이엘은 싸이의 '흠뻑쇼', '워터밤 페스티벌' 등 대량의 물을 사용하는 물 축제 관련해 "콘서트 물 300톤 소양강에 뿌려줬으면 좋겠다"라고 소신 발언을 해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당시 이엘은 강수량이 평년의 6%에 그치며 심각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축제에서 물 낭비를 하는 것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이엘은 자신의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이 지속되자 "화가 나면 화를 내고 욕하고 싶으면 욕해도 된다. 사람 생각은 다 다르다"라며 다시 한번 굳건한 소신을 강조했다.


인사이트싸이 '흠뻑쇼'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