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쏟아진 비 때문에 삼겹살 짝꿍 '상추·깻잎' 등 채소 가격 더 올라 '금값'된다

중부지방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이미 오르고 있던 채소 값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중부지방의 폭우로 인해 농산물 물가가 더욱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물가에 비상 신호가 켜졌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8월에서 9월 사이 무, 양파, 대파 등 채소류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추의 도매가격은 10kg에 2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21.8%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여름 고랭지 농산물인 배추는 지난 5월 이른 고온 현상과 7~8월 잦은 비가 더해져 8월 출하량은 평년 대비 9.5%, 9월은 7.3%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무 가격 역시 출하량 감소로 도매가격이 20kg 기준 1만 9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67.6% 오를 것으로 보인다. 양파는 지난해보다 52.7% 올라 상품 kg당 1350원, 대파는 1900원으로 47.6% 비싸질 전망이다.


이번 폭우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도 이미 농산물 가격은 이미 고공행진 중이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통계청 소비자물가지수에 따르면 농산물 가격은 지난달 8.5% 상승했으며, 이중 채소류는 25.9%가 폭등했다. 배추 가격은 72.7% 올랐으며 상추는 63.1%, 시금치 70.6%, 깻잎 32.8% 등 큰 폭으로 비싸졌다.


오이와 호박의 가격은 각각 73.0% 올랐으며, 열무 63.5%, 부추 56.2%, 무 53.0%, 파 48.5%, 감자 41.1% 등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폭우 피해까지 더해지면 채소 가격은 지금보다 더 비싸질 것으로 보인다.


폭우 피해로 농산물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곧 추석을 앞두고 농민과 소비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